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회
수요일은 ‘방역·소독의 날’··· 포항시, 생활방역으로 자리매김 추진남·북구보건소 및 읍·면·동 방역기동반 총동원... 남구 7514개소, 북구 9248개소 집중방역 실시 예정
이강덕 포항시장이 한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소독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포항시>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상호 기자 = 포항시는 매주 수요일로 정해진 ‘방역·소독의 날’을 이번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취약지역과 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전 지역에서 동시에 집중방역을 실시하기로 했다.

‘방역·소독의 날’은 남·북구보건소가 진행하는 기존의 방역과 함께 29개 읍·면·동 방역기동반을 별도로 조직, 포항 전 지역에 걸쳐 터미널, 포항역, 포항공항 외에도 청소년 집합장소를 비롯한 다중이용시설 등 지역별로 자체 취약구역을 선정해 방역과 소독을 실시할 계획이다.

포항시는 이와 관련해 마트, 전통시장, 사회복지시설, 종교시설, 대중교통시설 등 다중이용시설과 주상복합건물, 주요 도로변 등을 방역대상으로 남구 7514개소와 북구 9248개소에 대한 집중 방역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PC방, 노래연습장, 만화카페 등 주요 청소년 출입시설과 학원, 교습소, 독서실 등 청소년 교육 관련시설, 소상공인 운영 시설 등을 대상으로 정기적인 방역을 추진하기로 했다.

아울러 이와 함께 장기적인 방역대책으로 개별 세대와 사업체 및 점포·상가 등을 대상으로 자체적인 일상방역을 유도해 생활 속에서 방역이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포항시는 이 같은 ‘방역·소독의 날’ 운영을 통해 시민들의 불안을 줄이고 감염병 장기화로 위축된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정기적인 방역·소독의 날 운영으로 민·관이 합동으로 방역을 실시하고 관리함으로써 실질적으로 코로나19에 대한 방역효과를 높이고 이를 통해 시민들의 불안심리가 다소나마 줄어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상호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