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회 보건복지
용산구 두 번째 코로나19 확진자…30대 폴란드인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지은 기자 = 서울 용산구에서 관내 두 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12일 용산구에 따르면 확진자는 한남동에 거주하는 30대 남성 폴란드인이다. 그는 이날 오후 1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확진자는 지난 10일 오전 9시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 날 오전 11시 15분쯤 한강진역에 내려 편의점에 들른 뒤 귀가했으며 오후 6~7시에는 이태원의 한 피자집에서 식사했다.

11일 오전 10시에는 동물병원에 들렀다가 오전 11시 순천향대학교서울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았다. 오후 3시에는 이태원의 한 중식당에서 식사했다.

용산구는 이 확진자의 방문 시설을 방역 소독하고 추가 동선을 파악 중이라고 설명했다.
 

김지은 기자  xin123@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