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스포츠현장
박재범-정찬성, '폭행' 오르테가 사과 받아들여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연 기자 = 가수 박재범과 이종격투기 선수 정찬성이 오르테가의 사과를 받아들였다.

<사진=AOMG 제공>

지난 8일 UFC 248 대회 도중 브라이언 오르테가가 박재범을 가격했고, 그는 현장에서 퇴장 조치된 바 있다.

이후 11일과 12일 양일에 걸쳐 오르테가는 자신의 SNS를 통해 박재범과 정찬성에게 이 사건에 대해 사과했으며, 박재범과 정찬성 또한 각각 이에 답변하며 그의 사과를 받아들였다.

박재범, 정찬성의 소속사 AOMG는 “이번 일은 오르테가가 지난 인터뷰 통역을 맡은 박재범에 대해 과장된 통역으로 자신과 정찬성 사이를 이간질한다는 오해를 하며 벌어진 일로, 프로 파이터가 일반인에게 폭력을 행사한 것 자체가 매우 유감스러운 부분이며 마케팅을 위해 의도적으로 오역을 했다는 것 또한 전혀 사실이 아니다. 일부에서는 이 사건 전체가 경기 성사를 위한 마케팅이라는 억측이 나오고 있는데 이 또한 사실이 아님을 명백히 밝힌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이어 앞서 오르테가가 자신의 SNS에 “내가 기자회견 참석을 위해 한국에 갔을 때, 코리안 좀비가 ‘트래시 토크한 것에 대해 사과하고 싶다. 싸움을 홍보하기 위해 내 매니지먼트가 그렇게 하길 원했다’고 말했다”라고 업로드 한 내용에 대해서는 “당시 정찬성 선수는 ‘싸우고 싶어서 제가 좀 무례하게 했다고 말해주세요’라고 통역사에게 이야기한 바 있으며, 매니지먼트가 원하여 트래시 토크를 했다는 발언에 대한 부분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김연 기자  lotuskim0@gmail.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