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 이슈포커스
文대통령, 대구·경북 '특별재난지역' 선포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지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사태와 관련, 15일 대구 및 경북 일부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

<사진=청와대 제공>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메시지를 보내 문 대통령이 오늘 오후 2시 10분 이같은 내용을 담은 특별재난지역 선포안을 재가했다고 밝혔다.

특별재난지역에는 대구시 전역과 경북 경산, 청도, 봉화 지역이 포함됐다. 경북의 경우는 피해 정도를 고려해 가장 피해가 심각한 일부 지역만을 포함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별재난지역은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따라 자연·사회 재난을 당한 지역에서 지자체 능력만으로 수습하기 곤란해 국가적 차원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경우를 그 대상으로 한다. 자연재해가 아닌 감염병으로 특별재난지역을 선포한 것은 이번이 최초다. 

특별재난지역 선포 시 관련 피해 상황을 조사해 복구계획을 수립하고 복구비의 50%를 국비에서 지원하게 된다. 

또 주민 생계 및 주거안정 비용과 사망·부상자에 대한 구호금 등도 지원된다. 이와 더불어 전기요금·건강보험료·통신비·도시가스 요금 등의 감면 혜택도 주어진다.

김지혜 기자  enews@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