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회 보건복지
확진자 가족 중 포항시 공무원 포함 확인··· 청사 일부 폐쇄조치본청 직원 1천여 명 1주일간 1/3씩 재택근무... 이강덕 시장, “예방적 안전성 확보 위한 모든 선제적 조치 취했다”
포항시청 [구성=신세계보건복지통신]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상호 기자 = 포항시는 17일, 코로나19 확진자 가족 중 공무원이 있음을 확인함에 따라 18일 오전 해당 공무원이 근무하던 시청사 11층을 폐쇄하고 같은 층에 근무하는 직원들을 자가 대기하도록 조치했다.

시는 해당 공무원이 1차 검사를 통해 음성판정을 받았지만 안전적인 예방차원에서 청사 일부를 폐쇄하고 집중 방역하는 한편, 해당 층에서 근무하는 6과 103명의 직원들에게 자가 대기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포항시는 또한, 해당 공무원을 상대로 추가검사를 실시하기로 하고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19일부터 일주일간 본청 직원 1천여 명에 대해 1/3씩 재택근무를 진행하기로 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청사폐쇄와 일부 직원 자가 대기 등 감염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선제적인 조치를 취했고 해당 직원이 양성판정을 받을 경우에 대비해 모든 준비를 마쳤다”면서 “지역사회 감염예방과 행정서비스 제공에 차질이 없도록 방역관리에 총력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상호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