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경제
국민연금, 신한-우리금융, 효성 사내이사 선임 '반대'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박기준 기자 = 국민연금이 정기 주주총회에서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효성 조현준 회장과 조현상 사장 등 각 기업의 사내외이사 선임안에 반대표를 던지기로 했다.

국민연금기금 수탁자책임 전문위원회(위원장 오용석)는 19일 제7차 위원회를 열고 이 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수탁자책임전문위는 신한금융지주의 사내이사 선임의 건이 "기업가치 훼손과 주주 권익 침해 이력이 있다"고 판단해 반대 결정을 내렸다. 국민연금은 신한금융의 최대주주로 지분 9.76%를 보유하고 있다.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은 1월 신한은행 채용비리 재판에서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았다. 

우리금융의 사내이사 선임의 건에 대해서도 같은 이유로 반대를 결정했다. 국민연금은 우리금융 2대 주주로 지분 8.82%를 보유하고 있다. 손 회장은 파생결합펀드(DLF)사태로 금융당국으로부터 중징계인 문책경고를 받았다. 다만, 우리금융과 관련해서 일부 위원은 기업가치 훼손 여부 판단을 놓고 이견을 나타내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나금융지주의 사외이사 선임의 건과 감사위원 선임의 건은 기업가치 훼손 내지 주주권익 침해 이력이 있고 이에 대한 감시 의무를 소홀히 했다고 봐 모두 반대하기로 했다. 

효성 사내이사 선임의 건 역시 같은 내용과 더불어 과도한 겸임으로 판단해 반대 결정했다.

반면 만도 사내이사 선임의 건, 한라홀딩스 사내이사 선임의 건은 경영개선 노력이 다소 미흡하나 그간의 노력과 최근 경제 상황등을 종합 고려해 모두 기권하기로 했다. KB금융지주의 기타비상무이사 선임의 건, 사외이사 선임의 건 등에 대해서는 찬성 결정했다. 

박기준 기자  kyjune.p@gmail.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