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
"한줌도 안 되는 권력이" 한선교 미래한국당 대표직 사퇴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지혜 기자 = 일명 '한선교의 난'이 종결됐다. 한선교 대표를 비롯한 미래한국당 지도부가 19일 모두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사진=MBC뉴스화면 캡처>

19일 한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영등포 당사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참으로 가소로운 자들에 의해서 저의 정치 인생 16년 마지막을 당과 국가에 봉사하고, 좋은 흔적을 남겨야겠다는 생각이 막혀버리고 말았다”며 “이 시간 이후로 대표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그는 “한 줌도 안되는 야당 권력을 갖고, 부패한 권력이, (제가) 참으로 보여주고 싶었던 저의 개혁을 말아버리고 말았다”며 미래통합당을 겨냥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그러면서 미래한국당 대표 자리에 대해 “사실 제가 원했던 자리도 아니었다. 저는 1월 2일 불출마 선언을 하고 ‘국회의원 생활 마지막을 어떻게 하면 잘 마무리할 수 있을까, 일반 시민으로 어떻게 살까’라는 흐름에서 미래 준비하고 있었는데 당으로부터 미래한국당의 대표직 맡아달라는 요청을 거의 닷새 정도 받아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일명 '한선교의 난'이라고 불린 비례대표 명단 작성에 대해서는 “옛 자유한국당에서 영입한 많은 인재들을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신청자 530여 명 신청자와 똑같이, 객관적 잣대에서 우리 공천관리위원들이 심사했다”며 “거기에 대해 통합당에서 불만을 표출했다”고 토로했다.  

또한 “통합당의 불만은 우리에게 특별한 압력으로 작용하지 않을 수 없었다”며 “우리는 자매정당이고 나중에 다시 만날 것을 약속한 정당이기 때문”이라고 통합당을 지적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가 공천관리위원회에 전권을 줬지만, 결과가 잘못된 것을 최고위를 거쳐 재심 요청했다”면서 “처음 나온 후보명단이 국민 보기에 문제점이 있다는 여론이 있어 우리도 다시 고쳐서 4명의 비례 순번을 조정했다”고 설명했다.  

미래한국당은 전날 밤까지 회의를 열고 비례대표 공천을 둘러싼 갈등을 해소하기 위해 통합당 영입 인재 4명을 당선권에 재배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날 선거인단 투표에서 부결되면서 결국 한 대표의 사퇴로 이어졌다.

한 대표의 사퇴와 맞물려 미래한국당 지도부 역시 사퇴 의사를 밝혔다. 정운천 최고위원은 이날 오후 서울 영등포 당사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선교 대표도 사퇴했으니 최고위원들도 책임을 지고 사퇴한다"고 밝혔다.

공병호 공천관리위원장 거취에 대해서는 "내일 신임 지도부 만들어서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 지도부 구성에 관해서도 "의원들이 모여서 결정하게 될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김지혜 기자  enews@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