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회
개학 앞둔 포항 초·중·고교, 안전한 학교생활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이강덕 포항시장, “개학 앞둔 학생들 위해 ‘강한 사회적 거리두기’ 반드시 습관화 해야”… 감염병에 노출된 학교생활 안전 위해 개학 전 습관화 교육 강화키로
포항시가 초·중·고교의 개학이 다음 달 6일로 다가옴에 따라 안전한 학교생활을 위해 ‘강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적극 홍보하기로 했다. [구성=신세계보건복지통신]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권택석 기자 = 포항시는 전국 초·중·고교의 개학이 세 차례의 연기를 거쳐 다음 달 6일로 확정됨에 따라 안전한 학교생활을 위해 개학 전 ‘강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자리잡을 수 있도록 적극적인 홍보에 나서기로 했다.

포항시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두 자릿수에 머물고 완치자 수도도 확진자 수를 넘어서면서 안전에 대한 경각심이 느슨해 질 수 있다고 판단하고 학생들을 안전하게 학교에 보낼 수 있도록 개인위생수칙과 ‘강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필요성을 널리 알려 일상에서 자리잡을 수 있도록 권고한다는 방침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어린 학생들이 학교라는 한정된 공간에서 종일 함께 생활하고 식사를 하는 점에서부터 감염병에 취약할 수 밖에 없다”라며 “개학 전에 학생들이 안전하게 학교생활을 할 수 있도록 반드시 가정과 사회에서 ‘강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적극적으로 실천하고 습관화할 수 있도록 교육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교육부는 앞서 전국 초·중·고교의 개학을 지난 2일에서 9일로 1주일, 이후 다시 23일로 2주일 더 연기한 데 이어 3차 연기를 통해 다음 달 6일로 미룬 바 있다.

권택석 기자  kwtase@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택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