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회 이슈포커스
포항시 및 산하기관 전 직원 급여 일부 반납··· 이강덕 시장은 4개월간 30%총 3000여 명 참여, 1억 500만 원 반납... '지역경제 살리기'에 힘 보태기로
포항시청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상호 기자 = 포항시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지역주민의 고통을 분담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사용될 수 있도록 시와 산하기관 직원 3000여 명이 급여 1억 500만 원을 반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포항시 본청과 직속기관, 사업소, 시설관리공단, 문화재단, 청소년재단 등의 직원과 실무원, 청원경찰, 환경관리원까지 동참해 반납한 급여는 지역 내 취약계층과 소외계층을 지원하고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데 쓰일 예정이다.

또한, 이강덕 시장은 4개월간 급여 30%를 반납(1200만 원 정도)하며 동참하기로 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코로나19의 여파로 상권이 위축되고 어려운 상황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공무원 여러분의 희생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며 감사를 표했다.

이상호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