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건
포토라인 선 '박사' 조주빈 "악마의 삶 멈춰줘서 감사"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강주영 기자 = 온라인 메신저 텔레그램을 통해 여성들의 성착취 불법 영상을 제작, 유포해 온 이른바 '박사', 조주빈(24)이 포토라인에 섰다. 

<사진=YTN 뉴스화면 캡처>

서울지방경찰청은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구속된 조주빈을 25일 오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서울 종로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됐던 조주빈은 이날 오전 8시쯤 경찰서를 나섰다. 목에 보호대를 차고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얼굴을 드러낸 그의 얼굴은 이미 전날인 24일 SBS에서 공개한 모습 그대로였다. 

조주빈은 피해자들한테 할 말 없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손석희 (JTBC)사장님, 윤장현 (전 광주)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한다”고 답했다. 이어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줘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자신의 정확한 혐의에 대한 질문에는 입을 다문채 어떤 답도 하지 않았다. "죄책감을 느끼느냐" "걸리지 않을 것이라 생각했느냐" 등 'N번방'과 관련해서는 침묵으로 일관한 것. 

현재 뜨거운 감자로 떠오른 'N번방'이 아닌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사장 등 인물을 언급한 것 역시 사건의 초점을 흐리기 위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실제로 조주빈은 손 사장의 김웅 프리랜서 기자 폭행 사건과 관련해 김 기자로부터 손 사장과 그 가족에 위해를 끼쳐달라는 사주를 받은 것처럼 속여 접근했다. 이 과정에서 금품을 요구해 받아낸 것으로도 알려졌다. 

조주빈은 고수익 아르바이트 등을 미끼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 피해자들을 유인한 뒤 나체 사진을 받아내고, 이를 협박의 용도로 사용해 성착취물을 찍어 유포 및 판매해 온 혐의를 받고 있다. 조주빈은 구청·동사무소에서 일하는 사회복무요원들을 이용해 피해 여성과 박사방 유료 회원들의 개인정보를 빼돌려 이를 협박과 강요의 수단으로 삼은 것으로도 알려졌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조주빈의 범행이 악질적이며 반복적이라는 판단으로 전날인 24일 신상정보공개 심의위원회를 열어 그의 이름과 나이, 얼굴 등 신상 공개를 결정했다. 이와 더불어 조주빈에게 암호화폐(비트코인)을 지불하고 성착취물 등을 구매하거나 시청, 공유한 관련자에 대해서도 전원 강력 수사 방침을 밝혔다. 

강주영 기자  dodi_78@hanmail.net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