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이슈포커스
제주도 누빈 美 유학생 모녀, 30일 손배소 제기될 듯

[제주=신세계보건복지통신] 박기준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 의심 증상이 발현됐음에도 제주도 여행을 강행한 미국 유학생과 그 모친에게 제주도가 이르면 30일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한다고 밝혔다. 

<원희룡 제주도지사. 사진=YTN 뉴스화면 캡처>

이날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빠르면 오늘 소장을 접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제주도는 이 모녀에 대해 1억 원 상당의 손해배상소송 제기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원 지사는 "최소한으로 금액을 잡은 것"이라며 "제주도 방역이나 여러 행정력이 낭비된 건 둘째 치고 그 방문 업소들이 다 폐업한 상태"라며 "자가 격리를 졸지에 당한 분들만 해도 지금 40명이 넘어간다. 이분들 손해를 다 합치면 1억 원은 너무나 작은 액수"라고 지적했다.

단순한 경고용이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피해를 당한 업체나 자가 격리당한 분들은 실제로 피해를 입은 분들"이라며 "그렇기에 저희는 너무나 절박하고 안타까운 마음에 법에다 호소하는 것이다. 손해 배상이 얼마가 나올지 처벌이 어디까지 나올지 그것은 사법부에 달린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이 모녀의 거주지인 강남구의 정순균 구청장이 원 지사의 소 제기 의사를 지적하며 "해당 모녀도 선의의 피해자일 수 있다"고 발언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원 지사는 "왜 그런 말을 했는지 의문"이라며 "모녀에 대한 역학조사는 강남구청에서 진행한 뒤 '제주도에 온 날부터 아팠다'고 알려줬다. 그런데 문제가 되니 제주 여행 당시 증상이 없었다고 하는 건 강남구에서 말을 바꾸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원 지사는 그러면서 "팔이 안으로 굽는 건지, 또는 무슨 이유가 있는지 모르겠지만 강남구청에서 책임 회피성으로 임하고 있다고 본다"고 강남구청을 겨냥해 비판하기도 했다. 

한편 이번 고소의 대상인 미국 유학생 A(19, 여)씨는 지난 15일 미국에서 입국 후 모친 B 씨와 함께 20일부터 4박 5일간 제주 관광을 했다. 이들은 여행 기간 동안 코로나19 관련 의심 증상을 보여 왔으며, 서울에 돌아온 뒤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박기준 기자  kyjune.p@gmail.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