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보건복지
대구서 코로나19 확진 의사 숨져…국내 첫 의료진 사망당뇨·고혈압 등 기저질환 확인…정확한 사인 파악해야

[대구=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지혜 기자 = 대구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확진된 50대 내과의사가 숨졌다. 코로나19로 의료진이 사망한 국내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사진=MBC 뉴스화면 캡처

3일 경북대병원은 코로나19로 치료받던 의사 A 씨(59)가 이날 오전 9시 52분께 사망했다고 밝혔다.

개인병원 내과의사인 A 씨는 지난 2월 말께 자신이 운영하는 병원에서 진료를 보던 중 확진환자와 접촉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파악된다. 그는 지난달 18일 발열과 기침 등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여 선별진료소를 찾았다가 이튿날 확진판정을 받았다.

A 씨는 경북대병원에 입원한 뒤 상태가 좋지 않아 중환자로 분류돼 인공호흡기, 에크모(ECMO·심장보조장치), 신장투석 치료 등을 받았으나 끝내 숨졌다. 기저질환으로는 당뇨와 고혈압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지혜 기자  enews@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