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건
부산서 맨홀 작업하던 작업자 3명 가스 질식으로 숨져

[부산=신세계보건복지통신] 박기준 기자 = 9일 일 오후 3시 22분께 부산 사하구 하단동 하수도 공사장에서 중국 교포 출신 작업자 3명이 맨홀 내 유독가스에 의해 사망했다.

<사진=YTN 뉴스화면 캡처>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작업자 이모 씨(59)가 이날 깊이 4m, 폭 2m의 맨홀 작업을 위해 먼저 들어갔으나 나오지 않았다. 이에 이 씨를 구하기 위해 추가로 송모 씨(62), 염모 씨(52)가 뒤따라 들어갔다.

이후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조대가 이들을 40여 분 만에 구조했으나 모두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맨홀 내부에서는 유독가스인 황화수소와 일산화탄소, 이산화탄소 등이 검출됐다.

경찰은 시공사 등을 상대로 안전장비 착용과 안전수칙 준수 등의 과실 여부를 확인하는 한편,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박기준 기자  kyjune.p@gmail.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