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가핫이슈
'IMF 먹튀' 래퍼 마이크로닷 부모, 항소심서도 실형선고

[청주=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연 기자 = IMF 당시 친인척들로부터 거액의 돈을 빌린 뒤 해외로 달아난 래퍼 마이크로닷의 부모가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선고 받았다.

 24일 청주지법 형사항소1부(부장판사 이형걸)는 마이크로닷의 부모 신 모 씨(62)와 김 모 씨(61)의 항소를 기각하고 원심 판결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인들이 피해자 상당수와 합의했으나 20년이 지난 상황에서 원금에 가까운 금액만 지급했다"며 "피해 금액이 3억 9000만 원에 이르는데 1998년 범행 당시 화폐 가치를 고려한다면 그 피해는 더욱 심각할 것"이라고 판시했다.

신 씨 부부는 1990년부터 1998년 사이 충북 제천에서 젖소농장을 운영하던 중 IMF가 터지자 친인척 등 14명에게 4억 원 상당을 빌린 뒤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1998년 5월 뉴질랜드로 도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피해자들 가운데서는 이 같은 피해를 견디지 못하고 오랫동안 괴로워하다 숨진 것으로도 알려져 대중들을 충격에 파뜨리기도 했다. 

신 씨 부부는 한국에 들어오지 않고 뉴질랜드에 정착해 있다가 아들인 마이크로닷과 산체스 형제의 연예계 데뷔 후, 이들의 방송에 함께 출연했다가 덜미를 잡혔다. 사건 보도 후 인터폴 적색수배에까지 올랐으나 귀국을 거부하다가 정식 기소 전 국내 변호인을 통해 14명 중 8명과 합의했다. 이후 지난해 4월 8일 자진귀국해 경찰에 체포, 재판을 받아왔다.

앞서 청주지법 제천지원은 신 씨에게 징역 3년, 징역 1년을 선고했다. 다만 김 씨는 형이 확정될 때까지 피해 복구 등을 조건으로 법정구속을 면했다. 

김연 기자  lotuskim0@gmail.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