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정치
"그만하면 오래도 했다" SNS로 김종인 저격한 홍준표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지은 기자 =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현 미래통합당) 대표가 SNS로 김종인 전 미래통합당 총괄 선대위원장의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 취임에 대해 작심하고 저격했다.

<사진=홍준표 전 대표 페이스북 캡처>

홍 전 대표는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2012년 4월 총선을 앞두고 김종인 새누리당 비대위원이 동대문을 내 공천 문제를 거론하면서 당 대표를 사퇴한 사람을 공천 주면 안 된다고 발언한 기사를 봤다"며 "즉각 내가 1993년 4월 동화은행 비자금 사건 때 함승희 주임검사의 요청으로 함 검사님을 대신해서 내가 검사실로 들어가 20분 만에 김종인 전 경제수석의 뇌물사건 자백을 받은 사건이 있다(기억해 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는 아무리 정치판이지만 내가 조사한 뇌물사건 피의자에게 공천심사 받을 생각이 전혀 없다고 천명하면서 공천신청을 아예 하지 않았다"며 "그런데 당에서는 공천신청을 하지 않았던 나를 적절한 출마자가 없어서 동대문을에 전략 공천을 하는 바람에 낙선할 줄 알면서도 부득이하게 출마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홍 전 대표는 이와 같은 옛 사실을 들춘 것에 대해 "세월이 지났지만 나는 이것을 묻어 두고 싶었는데 최근 그분(김 전 위원장)의 잇단 노욕에 찬 발언들을 보면서 당이 이러다가 풍비박산 날수도 있다는 위기감에 부득이 하게 지난 일을 밝힐 수밖에 없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제 그만 공적 생활을 정리하시고 정계에 기웃거리지 말라"며 "그만하면 오래도 했다"고 김 전 위원장을 저격했다.

김지은 기자  xin.jk87@gmail.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