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라이프
"횡단보도 앞에서 잠시 더위를 잊자"··· 포항 남구청, 그늘막 쉼터 운영
포항 남구청은 올여름 이른 무더위에 대비해 20일부터 그늘막 쉼터를 운영한다. <사진=남구청>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상호 기자 = 포항시 남구청은 올여름이 평년보다 무더울 것이라는 기상청 전망에 따라 기간을 앞당겨 20일부터 그늘막 쉼터를 운영할 예정이다.

또한, 남구청은 지난해 22개소에서 운영했던 그늘막 쉼터를 43개소로 확대 설치해 운영한다. 올해 설치한 그늘막에는 디자인도 삽입해 홍보용 시설물로서 활용가치를 높였다.

특히, 내부에는 포항12경 및 그에 대한 정보를 담은 QR코드를 디자인해 넣음으로써 그늘막을 이용하는 시민과 관광객들이 포항에 대한 정보를 쉽게 알 수 있도록 했다.

또한, 기존의 부착형 파라솔과 몽골텐트형 그늘막 쉼터 운영을 종료하고 고정형 파라솔로 교체해 도시미관을 향상시킴은 물론 강풍에도 견딜 수 있도록 이중 지지대를 사용해 안정성을 높임으로써 시민들이 이용하기에 불편함이 없도록 제작했다.

그늘막 쉼터는 시외버스터미널, 고속버스터미널 등 관내 주요 교차로에 설치해 하절기에 24시간 운영한다.

정기석 남구청장은 “올해 무더위가 심하고 장기화 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남구청에서는 그늘막 쉼터 조기운영으로 보행자들의 불편을 해소하고 때이른 더위와 코로나19에 지친 시민들에게 최선의 행정으로 보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호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