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경제
기업시민 포스코, '착한 소비'로 지역경제 "살리고", 이웃과는 "나누고"포스코와 90여 개 공급사 함께하는 「기업시민 프렌즈 클럽」, '착한 先결제 캠페인' 참여‥. 포항·광양 전통시장에서 구매한 물품은 취약계층에 전달
포스코그룹과 공급사 임직원들이 연일시장에서 지역 전통시장 장보기 행사를 펼치고 있다. <사진=포스코>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상호 기자 = 포스코가 21일 포항과 광양 지역에서 설비자재를 납품하는 90여 공급사들과 함께 착한 선결제를 통한 지역 전통시장 장보기 행사를 펼쳤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포항과 광양 지역에서 동시에 진행됐다.

정부의 ‘선(先)결제·선구매 등을 통한 내수 보완대책’의 일환으로 중소벤처기업부에서 범국민 캠페인으로 실시 중인 ‘착한 선결제 대국민 캠페인’ 방식으로 이뤄져 그 의미를 더했다.

'착한 선결제 운동'은 전통시장이나 소상공인 업체 등에 선결제를 하고 재방문을 약속하는 소비자 운동이다.

포스코그룹과 공급사 임직원 165명은 이날 포항시 남구 연일읍에 있는 연일시장과 광양시 중마시장을 방문해 소상공인 업체에 先결제를 한 후 사용권 등을 취약계층에 전달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포스코가 포항과 광양에 각각 1천만 원을 지원하고 각 지역 협력사 봉사단에서 1천만 원을 매칭지원했다.

지역별로 2천만 원을 선결제 함으로써 ‘기업시민 프렌즈 클럽’ 활동의 뜻과 취지를 살렸다.

기업시민 프렌즈는 ‘기업시민 경영이념에 동참하는 친구같은 거래협력기업’이라는 뜻으로 지난해 6월 포스코 공급사와 협력사가 모여 발족한 이후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해왔다.

이를 보다 적극적으로 실천하고자 올해 3월에는 81개 공급사가 참여한 ‘기업시민 프렌즈 클럽’을 발족했다.

이날 참여한 포스코 '기업시민 프렌즈 클럽'은 '착한 선결제 운동'을 통해 지역상권에 활기를 불어넣고 취약계층까지 돕는 일석이조의 사회공헌을 하게 됐다.

또한, '기업시민 프렌즈 착한 先결제 캠페인, 코로나19 함께라면 극복할 수 있습니다‘ 등 응원문구를 담은 현수막을 시장에 설치해 지역상권에 응원과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연일시장의 한 지역상인은 "코로나19로 손님들의 발길이 줄면서 매출감소에 대한 걱정이 깊었던 차에 숨통이 트이는 것 같다"고 말하며 이번 행사를 반겼다.

한편, 포스코는 앞으로도 기업시민 경영이념에 동참하는 공급사를 적극 지원하고 주기적으로 소통해 비즈니스 파트너로서 동반성장과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기업시민 실천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이상호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