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회
교육부 "코로나19 감염 우려, 등교 인원 전체 3분의 2 넘지 않아야"

[세종=신세계보건복지통신] 정태훈 기자 = 교육부가 6월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우려가 높은 지역의 중·고등학생이 교내 등교 인원이 전체 학생의 3분의 2를 넘지 않도록 할 것을 권고했다.

<사진=교육부 제공>

이와 더불어 현장의 업무부담을 덜기 위해 올해는 시도교육청에 대한 종합감사를 취소하는 한편, 학교의 코로나19 대응 관련 학사 및 행정 등의 운영에 대해서도 고의나 중과실이 아닌 한 불이익을 주지 않기로 결정했다.

2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학교 방역활동 지원 방안 브리핑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와 같이 말하며 오는 27일부터 6월 30일까지 한달을 '등교수업 지원의 달'로 지정해 학교 내 밀집도를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를 실시할 것을 각 교육청과 학교에 권고했다.

지난 20일 고3 학생들의 등교를 시작으로 오는 27일부터는 고2와 중3, 초 1~2학년과 유치원생들이 등교한다. 이어 6월 3일부터는 고1과 중2, 초 3~4학년이, 6월 8일에는 중1과 초 5~6학년이 등교하게 된다.

특히 6월까지 입시를 앞둔 중3과 고3은 매일 등교하더라도 3개 학년이 모두 몰리지 않도록 한다는 방안이다.

교육부는 특성화고나 마이스터고 등 실습이 많은 직업계고등학교의 경우 3학년은 등교를 통해 부족한 실습을 집중이수하고, 1·2학년은 실습수업을 중심으로 특정요일에 등교해 학생의 밀집도를 분산할 수 있도록 권고했다.

학교에 도착하면 학교별로 운동장 또는 건물입구 등에서 발열검사를 실시한다. 의심증상 학생은 특별 관찰실로 이동한 후 선별진료소로 이송돼 진료 및 필요시 진단검사를 받게 된다.

모든 학생과 교직원은 학교내에서 상시 마스크 착용을 원칙으로 한다. 다만 식사시간·건강이상 등 불가피한 경우에만 예외적으로 마스크를 벗을 수 있다는 안은 그대로 유지했다.

여름 수업에 가장 큰 변수가 될 수 있는 에어컨 사용에 대해서는 "교실은 밀폐되지 않도록 모든 창문은 수시 개방해 환기해야 하며 날씨가 더워짐에 따라 에어컨은 가동하되, 모든 창문을 3분의 1 이상 개방해 가동한다"는 앞선 대책을 유지하기로 했다.

학교급식은 초기에 컵밥 등 간편식이나 빵, 도시락 등 대체식을 제공하며 단계적으로 일반급식으로 전환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더불어 교육부는 6월까지 수업과 직접 관계없는 교직원 외부 연수나 회의, 행사, 출장 등을 지양한다. 학교 현장에 부담이 될 수 있는 교육부 추진사업을 축소·조정하고, 관련 법령에 따른 사업의 경우는 적극행정 지원위원회 심의를 통해 추진 연기, 간소화 또는 취소하기로 했다.

초등돌봄은 각 지역별로 오전·오후반이나 격일제·격주제, 원격수업 등 다양한 수업으로 운영됨에 따라 등교 개시 이후에도 돌봄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한다. 이에 따라 5월 말 종료 예정이었던 초등 저학년용 EBS 교육방송 콘텐츠도 6월까지 연장 제공할 방침이다. 

27일 등원하는 유치원생은 지역 및 유치원 여건에 따라 등원·원격수업 병행 등 밀집도 최소화 방안을 마련해 운영하게 된다. 긴급돌봄은 방과 후 과정(돌봄)으로 운영하며, 원격수업 시에도 돌봄이 꼭 필요한 유아를 대상으로 방과후 과정을 운영한다.

정태훈 기자  th33@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태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