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라이프 비주얼뉴스
"형산강 꽃길 따라 '포항의 추억' 만들어 봐요~"형산강 둔치 자전거도로변 금계국 "만개"... 금빛으로 물든 강변에서 "산책도 좋고 라이딩도 신나요"
포항 형산강 제방에 금계국이 만개해 도로변이 금빛으로 물들었다. <사진=포항시>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상호 기자 = 형산강 제방 자전거길에 금계국이 만개해 강변을 아름다운 금빛으로 물들였다.

'여름의 꽃'이라 불리는 금계국은 ‘상쾌한 기분’이라는 꽃말로도 잘 알려져 있는데 연일대교부터 형산큰다리까지 이어진 강변 자전거길을 금빛으로 물들이고 있어 형산강 방문객들과 가족 나들이객 및 연인들에게 색다른 볼거리와 휴식공간을 제공하고 있다.

형산강 자전거길은 2016년 유강IC와 경주 경계구간을 잇는 '형산강 상생로드’ 개통을 시작으로 송도동에서 경주 양동마을까지 15.7km 구간이 조성돼 있다.

또한, 경주 국당교에서 황성대교에 이르는 구간(약 17.2km)이 완공되면 포항 여남동에서 시작해 경주 보문단지까지 연결되는 약 50km의 중장거리 트레킹 코스로 조성돼 자전거를 즐기는 시민들에게 각광 받을 전망이다.

한편, 포항시는 올해 6월 자전거 모양의 특색 있는 화장실 3개소와 시민불편 해소를 위한 가로등을 추가로 설치할 예정이며 클래식 음악이 흐르는 스피커를 가로등에 설치해 감성적이면서도 쾌적한 산책환경을 조성하는 등 형산강 수변의 낭만을 즐기려는 시민들을 위한 편의시설을 확충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조철호 포항시 형산강사업과장은 “포항의 젖줄인 아름다운 형산강 꽃길을 따라 산책을 즐기면서 코로나19로 답답한 마음을 달래길 바라며 형산강 수변공간에 시민을 위한 편의시설을 지속적으로 갖춰 시민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호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