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 이슈포커스
'징계' 금태섭 "민주당, 검찰처럼 할 줄 몰랐다"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강주영 기자 =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법안에 반대해 본회의 표결에서 기권했다는 이유로 더불어민주당 윤리심판원의 '경고' 징계를 받았다. 이에 금 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더불어민주당을 겨냥해 "정당이 검찰과 비슷한 일을 할 줄은 정말 몰랐다"며 비판의 날을 세웠다.

<사진=KBS뉴스화면 캡처>

이날 금 전 의원은 해당 글에서 2006년 한 신문사에 ‘현직 검사가 말하는 수사 제대로 받는 법’이라는 글을 기고한 후 검찰총장에게 경고를 받았던 일을 언급했다. 그는 “당시 검찰총장은 ‘혼자 가면 빨리 갈 수 있지만, 함께 가면 멀리 갈 수 있다’고 말했지만, 전혀 와 닿지 않았다. 검찰은 아예 안 움직이고 있었기 때문”이라며 “14년 만에 이번에는 소속 정당으로부터 비슷한 일로 경고처분을 받고 보니 만감이 교차한다”고 말했다.

공수처에 대해 여전한 반감도 표했다. 금 전 의원은 “연동형비례제도를 내세운 개정안은 위성정당을 양산하고 선거제도와 정당제도의 근간을 무너뜨렸다. 당론에 따라 선거법 개정안에 찬성한 의원들은 이런 결과에 책임이 없는가”라며 “선거법 개정도 좋은 의도를 가지고 추진했을 것이다. 그러나 실패했다. 공수처는 반드시 성공한다고 무슨 근거로 확신할 수 있는가”라고 지적했다.

민주당에 대한 날선 비판도 이어졌다. 금 전 의원은 “조국 사태, 윤미향 사태 등에 대해서 당 지도부는 함구령을 내리고 국회의원들은 국민이 가장 관심 있는 문제에 대해서 한마디도 하지 않는다”라며 “이게 과연 정상인가. 우리 정치는 정말 앞으로 나아가고 있는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금 전 의원은 이날 징계 재심 청구서를 제출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금 전 의원 측은 “당규상 당원 징계사유와 국회의원 징계사유가 구분돼 있는데 이건 국회의원 징계사유에 해당하지 않는다. 헌법과 법률에 위배되며 민주당 강령에도 위배되는 것이란 내용을 재심 청구서에 담았다”며 “그동안 (본회의 표결이) 당론과 다르다고 징계한 적도 없음을 지적했다”고 재심 청구 이유를 밝혔다.

강주영 기자  dodi_78@hanmail.net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