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문화
이철우 경북도지사, "국민안전 위해 전국체전 1년씩 순연" 대정부 건의10일 총리 주재 중대본 영상회의 자리서... 차기 대회 개최 시·도 협조도 당부
구민시민운동장 조감도 <사진=경상북도>

[경북=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상호 기자 =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10일 국무총리 주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영상회의 자리에서 제101회 전국체전 1년 연기에 대한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 등 방역당국의 빠른 판단과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의 신속한 결정을 건의했다.

이에 오영우 문체부 제1차관은 “국민과 선수의 안전이 최우선이다"라며 "방역당국, 차기 대회 개최 시․도, 대한체육회 등 관련기관의 의견을 수렴해서 조정해 보겠다”고 밝혔다.

이번 건의에는 코로나19의 최대 피해지역으로서 전국체전 1년 순연을 통한 정상개최로 국민화합, 위기극복과 경제회복에 대한 대구·경북 시·도민들의 열망이 반영됐다.

또한, 主 개최지인 구미시는 대기업이 떠나면서 동반된 경기침체로 일자리가 줄고 지역사회 전반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전국체전 정상개최가 지역발전의 새로운 전기가 될 것이라는 기대가 크다.

아울러, 질병관리본부와 감염병 전문가 집단으로부터 올 10월 감염병 2차 대유행 가능성이 높으며 연내 코로나19 백신 및 치료제 보급이 불투명하다는 일관된 경고에 따른 선제적 대응이기도 하다.

코로나19 팬데믹 선언 이후 제32회 도쿄 올림픽, 제25차 국가올림픽위원회연합회(ANOC) 서울총회,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 등 각종 국제스포츠행사들도 내년으로 연기된 상황이다.

※ 전국체전 연기사례 : 없음 / 취소사례 : 중일전쟁(1938~44년), 6·25전쟁 첫 해(1950년)

한편, 제101회 전국체전은 오는 10월 8일부터 14일까지 7일간 구미시민운동장 등 12개 시·군 71개 경기장에서 17개 시·도와 18개국 해외동포 선수단 등 3만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치러질 예정이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전례 없는 엄중한 상황과 지역발전에 대한 시·도민의 열망을 감안해 전국체전이 정상개최 될 수 있도록 1년씩 순연(順延)이 필요하다”며 "차기 대회 개최 시·도의 대승적 협조"를 당부했다.

※ 울산(2021년), 전남 목포(2022년), 경남 김해(2023년), 부산(2024년)

이상호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