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이슈포커스
[기자수첩] 포항하수처리장 생물반응조 논란, "누가 누구에게 죄를 묻는가?"논란 부른 시의원의 동생·배우자, 하수처리장과 연계한 ‘이해충돌’ 해당 사업으로 수주 의혹... 생물반응조 논란 새로운 국면 전개되나?
포항하수처리장 [구성=신세계보건복지통신]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권택석 기자 = 성경 요한복음 8장에 보면 예수께서 간음을 하다가 잡힌 여인을 벌하려는 유대인들을 보고 “너희 중에 죄 없는 사람이 먼저 이 여인에게 돌을 던지라”고 말씀하신 구절이 나온다.

바로 그렇다. 어떤 사람에게 죄를 물어 징벌을 내리려면 그와 관련된 자신의 죄가 없어야 하고 그럼으로써 자신에게 스스로 떳떳해야 한다.

몇 년째 해묵은 포항하수처리장의 생물반응조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그런데 취재 결과, 본 기자는 이 논란을 몇 년째 끌어오고 있는 해당 시의원에게 두어 가지 의문을 품지 않을 수 없었다. 그 것은 바로 “해당 사건의 시시비비를 가리기 전에 본인은 과연 포항시를 향해 돌을 던질 자격이 있나?”하는 점과 “본인의 행위가 여전히 본인의 영리나 영달을 목적으로 하는 것은 아닌가?”하는 점이다.

논란을 야기하고 수년간 끌어온 해당 시의원이 ‘지방자치단체를 당사자로 하는 계약에 관한 법률’(이하 지방계약법)에 명시된 “지방의회 의원, 또는 그 배우자의 직계 존속.비속에 해당하는 자가 사업자인 경우에는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수의계약을 체결할 수 없다”는 조항과 「포항시의회 의원 행동강령 조례」 ‘제2장 공정한 직무수행 제4조’의 ‘이해관계 직무의 회피 등’에 정면으로 위배되는 일을 그동안 해오고 있었다는 말이 솔솔 흘러나오고 있다.

즉, 해당 시의원의 동생과 배우자가 오랫동안 포항하수처리장에서 발생하는 하수슬러지를 국내에 있는 시멘트 회사로 운반해 운송비를 챙기는 M사를 번갈아가며 운영해오고 있다는 것이다. 그들은 해당 기업을 운영해오면서 포항하수처리장의 민간투자사업자인 포항수질환경(주)과 수억 원대의 거래를 이어왔을 뿐만 아니라 포항시와도 억대 규모의 수의계약을 해왔다는 소문이 꼬리를 물고 있다.

그리고는 M사의 일감이 떨어져 수입이 신통치 않아지자 이에 불만을 품고 포항시의 생물반응조 개선사업에 대해 사사건건 발목을 잡아왔다는 후문이다.

포항시와 포항수질환경(주)에 정보공개청구를 해보면 밝혀질 일이지만 만일 해당 시의원의 가족이 운영하는 업체가 이처럼 불법 수의계약을 해온 것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지역사회에 미치는 파장은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더군다나 이 시의원의 소속 상임위원회가 바로 이러한 사안들을 중점적으로 다루는 '복지환경위원회'라는 점이 '이해충돌'이라는 측면에서 보면 가당치 않음으로써 도덕성에 입을 상처는 더욱 깊을 듯하다.

최근 논란을 불러일으킨 정부여당 發 각종 사건들이 집중조명을 받고 큰 비난을 받는 이유는 그들이 선의로 해왔다던 각종 행위들을 까발려 보니 ‘위선’이었다는 점 때문일 것이다. 해당 시의원도 이러한 의혹이 사실로 밝혀지면 현재까지 지역사회에 고착된 그의 이미지가 ‘민주적 정의’였다는 점에 비춰볼 때 이 역시 ‘위선적 범죄’라는 이유로 비난의 화살이 집중될 것이다.

안 그래도 코로나19와 지역경제의 거듭되는 침체로 인해 난관에 직면하고 있는 포항시민들에게 또 다시 큰 실망과 충격을 안기지 않게 이러한 의혹이 확연한 사실이 아니기만을 빌며 여야를 막론하고 모든 포항시의원들이 청렴하고 ‘슬기로운 의정생활’을 이어나가길 다시 한 번 소망하게 되는 아침이다.

권택석 기자  kwtase@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택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8
전체보기
  • 머시라 2020-06-16 12:34:39

    ㅎㅎ 구린내가   삭제

    • 환경공학도 2020-06-16 10:20:44

      하수처리장은 공공재인데.. 역시나 경제논리로..
      거기다 이권까지.. 지긋지긋하네요.
      공단도 많은 포항에서 하수처리시설을 개선하겠다는데 시의원이 왜 반대를 하죠?   삭제

      • 연일읍 2020-06-15 23:16:23

        시민 세금이 쓰이는 만큼 하수처리장 증설도 전문가의 확실한 근거가 필요할것이고,
        저 시의원의 발언도 순수한 의정활동이 목적인지 아니면 가족이 운영하는 업체의 이익목적으로 하는건지,
        어떠한 비리도 없는지 철저한 조사가 필요해 보입니다.   삭제

        • 환경지킴이 2020-06-15 18:45:50

          당연히 증설은 필요한 일인데
          시의회에서는 자체 감사를 통해 시의원의 진실부터 파헤쳐야할듯
          이제는 시의원을 떠나 흥해 농협장에도 출마한다는 소문도 있던데
          시의원해서 돈벌이가 되는가 보네요   삭제

          • 굿매너 2020-06-15 18:39:44

            나도 포항에서 환경쪽 일을 하는 사람으로서 아직
            이러한 작태가 이루어지다니 가히 놀라울 뿐이다.
            5선이나 한 시의원이~~~
            환경 한답시고 하라는 시행정 관리보다는 사리사욕을 채우다니
            예전부터 의혹이 많은 시의원 아니였나요?   삭제

            • 포항사랑이 2020-06-15 15:20:07

              포항MBC도 참 이상합니다.
              부정의혹이 있다는 특정시의원의 왜곡되고 선동적인 발언만을 편협된 시각에서 반복적으로 보도하고 있네요. 도와주기라도 하듯이....
              포항MBC가 많이 어렵다는 얘기가 들리기는하더마......   삭제

              • 이찬교 2020-06-15 11:00:23

                기레기들의 특징

                달을 가리키면 달은 안보고 손가락을 문제삼는다는 것.
                그래서 손가락이 문제니까 포항하수처리장을 증설해야된다는건가?   삭제

                • 포항시민 2020-06-15 10:59:54

                  포항시와 포항수질환경(주)에서 포항시민에게 보여주는 정보공개창구가 '눈가리고 아웅'식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포항하수처리장 증설이 왜 필요한지 포항시민은 제대로 이해하고 있는지 파악해야하지않나요? 공사금액만봐도 어마어마하던데 그런 큰 공사를 하면서 토박이인 포항시민인 나도 하수처리장 증설한다는 소리를 들어본 적이 없으니 포항시가 시민을 위한 정책을 펴고 있는게 맞는지 의심스럽네요 누군가를 몰아가려면 가족을 건드린다더니 기자님 개인의 이해충돌과 기사와 관계없는지 먼저 확인하심이...   삭제

                  • 장성동주민 2020-06-15 10:34:26

                    그래서요?
                    하수처리장 있는 것 활용해서 잘 쓰면 되지
                    왜 증설하는가요?
                    전국에서 듣도보도 못한 수치로 운영한다는게 사실인가요?
                    포항시청 공무원과 대기업 그리고 찌라시 언론까지
                    치사하고 더러운 카더라 통신 잘 감상했습니다.
                    신세계보건복지통신 권택석기자님
                    기자면 팩트를 쓰셔야지요?
                    시민을 위해 정말 도움이 되는 기사거리가 뭔지 좀 쓰세요
                    물타기 하는 이런 더러운 기사 근거도 없이 쓰지 마시구요
                    이름 잘 기억해두겠습니다.   삭제

                    • 지나가는 시민 2020-06-15 10:29:39

                      댓글 보고 더 놀랍네요, 이런 기사가 어떻게 떴는 지 알고 이렇게들 찾아와서 한결같은 댓글을 달았을까요? 첨 듣는 신문인데, 어떻게 다 알고 이렇게 친절하게 똑같은 댓글을 달 수 있을 지 심히 궁금합니다.   삭제

                      28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