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전주 고3 여학생 코로나19 확진…"어디서 걸렸나"

[전주=신세계보건복지통신] 강주영 기자 = 전북 전주시에서 고3 여학생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전북에서 등교 개학 실시 후 확진자가 나온 건 이번이 첫 사례다. 

<사진=SBS 뉴스화면 캡처>

17일 전북도에 따르면 전주여자고등학교 3학년 A양(18)이 이날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다. A 양은 전북 지역 22번째 코로나19 확진자다. 

도에 따르면 A 양은 전날인 16일 등교 당시에는 별다른 증상이 없었으나 등교 직후부터 두통과 발열(38.1도) 증세를 보였다. 이후 같은 날 오후 4시 30분께 전주시보건소 선별진료소로 이동해 검사를 받았으며 이튿날 오전 9시 30분께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 보건당국은 A 양이 다닌 전주시내의 학원 관계자와 학생 등 77명과 전주여고 교직원과 학생 등 883명 포함 총 960명에 대한 전수 검사를 진행 중이다. A 양의 부모와 중학생 동생 등 3명도 코로나19 검사를 마쳤다. 

A 양이 다니는 전주여고는 지난 15일부터 17일까지 중간고사를 치렀으며, 점심은 공동식당 급식이 아닌 개별 대체식을 먹었다. 전주여고 측은 18일부터 온라인 비대면으로 대체할 방침을 밝혔으며 이에 따라 학생들은 검사 결과와 상관없이 모두 14일 간 자가격리 상태에서 온라인 학습을 진행한다. 

강주영 기자  dodi_78@hanmail.net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