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보건복지
"코로나19 확산세, 방역이 따라잡지 못해"

[세종=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지은 기자 =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확산세가 거세 방역이 따라잡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사진=MBC 뉴스화면 캡처>

21일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은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수도권 감염 확산세가 꺾이지 않는 상황에서 수도권 외 지역으로 감염이 확산하고 해외에서 확진자 유입이 증가하는 등 현재 상황은 매우 엄중하다"고 진단했다.

이어 "특히 금주 들어 수도권 이외 충청과 전북 지역 확산 양상이 나타나는 점은 새로운 위험요소"라면서 "서남아를 중심으로 해외유입 환자도 증가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소규모 모임과 시설에서 산발적인 연쇄감염이 지속됨에 따라 최근 2주간 일평균 신규 확진자는 46.7명으로 급증했다. 이는 5월 24일부터 6월 6일까지 지난 2주간 평균 39.6명에 비해 7.1명 증가한 수치다. 

지역사회 일일 신규 확진자 수도 최근 2주간 36.8명으로 직전 2주(33.6명)보다 늘었다. 해외 유입사례 역시 최근 2주간 9.9명으로 이전 2주보다 3.9명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여기에 더해 감염경로가 불명확한 '깜깜이 환자'까지 증가해 방역을 더욱 어렵게 하고 있다. 

최근 2주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654명 중 감염경로가 불명확한 경우는 10.6%(69명)로, 이전 2주간의 8.1%에 비해 2.5%포인트 높아졌다. 신규 확진자 중 자가격리 상태에서 확진된 사람의 비율을 뜻하는 '방역망 내 관리 비율'도 80% 미만으로 나타났다. 

박 1차장은 이에 대해 "대규모의 급격한 유행 확산은 억제하고 있으나, 방역당국의 추적이 유행 확산을 충분히 따라잡지 못하는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고령 환자들의 증가도 주목받고 있다. 최근 요양시설 종사자와 시설 입소자들의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잇따르면서 6월 셋째주에는 확진자 가운데 절반이 50대 이상으로 확인됐다. 확진자 중 고령자 비율이 늘면 중증 환자 수가 증가하게 되고, 이 경우 사망 등 인명 피해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 

한편, 방역당국은 감염 확산세를 저지하기 위해서는 방역수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현재 정부는 수도권에 대해 공공 다중이용시설의 운영을 중단하는 방역강화 조처를 내렸고 최근 확진자가 급증한 대전시의 경우 다음 달 5일까지 지역 내 공공이용시설을 잠정 폐쇄한다는 '고강도 생활속 거리두기'를 시행하고 있는 상황이다.

박 1차장은 "앞으로 1주일은 여러분의 협조와 동참이 필요한 시기"라면서 "마스크 착용이 어렵고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음식점이나 주점 등의 방문을 최대한 삼가 달라"고 요청했다.

김지은 기자  xin.jk87@gmail.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