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보건복지
'방판부터 뷔페까지' 코로나19 고위험 시설 지정된다

[세종=신세계보건복지통신] 정태훈 기자 = 오는 23일부터 방문판매업체(방판)와 유통물류센터, 대형학원, 뷔페식당도 코로나19 고위험 시설로 지정돼 관리된다.

<사진=KBS 뉴스화면 캡처>

21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정례 브리핑에서 이와 같은 내용이 담긴 '고위험시설 추가 선정 및 관리계획'을 발표했다.

고위험시설로 추가된 곳은 방판 등 직접판매홍보관, 유통물류센터, 일시 수용인원 300명 이상의 대형학원, 뷔페식당 등 4개 시설이다. 23일 오후 6시부터 출입자 명부 관리·작성과 마스크 착용 의무화 등의 방역수칙을 반드시 준수해야 한다. 방역수칙을 위반할 경우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시설 사업주나 이용자에게 최대 300만원의 벌금이 부과되고 집합금지 조치를 시행할 수 있다.

다만 지방자치단체장이 중위험 시설로 하향하거나 집합제한 해제가 필요하다고 인정받은 시설에 대해서는 방역조치 준수의무가 해제된다.

고위험 시설의 중위험시설 하향 요건은 방판 등 직접판매홍보관의 경우 자연 또는 기계 환기가 이뤄지고, 시설면적(허가·신고면적) 4㎡당 1명 또는 방문자 이용면적 1㎡당 1명으로 이용인원이 제한되면 된다. 의자·테이블 간 간격은 최소 1m 유지하고 공연과 노래부르기 등 비말이 튀는 행위는 없어야 한다.

유통물류센터도 이와 마찬가지로 자연 또는 기계 환기가 가능하고, 작업장 및 휴게실·흡연실·구내식당 등 공용공간 내 근로자 간 간격이 최소 1m 유지되면 중위험 시설로 분류할 수 있다.

300명 이상 대형학원과 뷔페식당 역시 시설 전체면적(허가·신고면적) 4㎡당 1명 또는 방문자 이용면적 1㎡ 당 1명이면서 수업 공간 내 책상과 테이블 간 간격을 최소 1m 유지하는 요건을 갖춰야 한다. 안내물 부착 등으로 시설 내 최대 이용가능 인원도 표시해야 한다.

한편, 정부는 고위험시설이 아니더라도 감염 취약시설에 대해서는 중대본 2본부인 행정안전부를 중심으로 방역수칙 준수 여부 집중점검할 방침을 밝혔다. 쪽방촌, 고시원, 건설현장 구내식당, 고속도로 휴게소 등이 점검 대상이 된다.

정태훈 기자  th33@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태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