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보건복지
"코로나19 확진자, 열흘 간 증상 없으면 격리해제"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지은 기자 = 앞으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을 받은 뒤, 최소 열흘 간 발열 등 증상이 없으면 격리해제 된다. 

<사진=MBC 뉴스화면 캡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24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코로나19 확진자의 격리해제 기준 완화안'을 밝혔다. 이에 따라 25일 자정부터 격리해제 기준이 완화된다. 증상이 호전되면 병원 내에서 병실을 옮기거나 다른 병원 또는 생활치료센터 등으로 옮길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이제까지 격리 해제는 PCR(유전자 증폭) 검사에서 24시간 간격으로 2번 연속 음성이 나와야 한다는 조건이 충족돼야 했다. 그러나 앞으로는 이런 PCR검사 기준과 함께 임상경과 기준이 함께 적용돼, 두 기준 중 하나만 충족해도 격리해제가 가능해 진다.

김강립 중대본 1총괄조정관은 이에 대해 “무증상자는 현재는 확진 후 7일째 연속 2회 음성이 나와야 격리 해제되지만, 앞으로는 확진 후 10일이 경과한 기간 동안 임상 증상이 발생하지 않은 경우 격리 해제하도록 기준을 변경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유증상자는 현재는 검사 기준과 임상경과 기준 두 가지를 모두 충족해야 격리 해제되지만, 앞으로는 한 가지 기준만 충족하는 경우에도 격리 해제한다”며 “발병 후 10일이 경과하고, 최소 72시간 동안 해열제 복용 없이 발열이 없는 등 임상증상이 호전되면 격리에서 해제한다”고 덧붙였다.

김지은 기자  xin.jk87@gmail.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