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보건복지
코로나19 해외 유입 환자 급증…신규 확진 62명

[세종=신세계보건복지통신] 정태훈 기자 = 코로나19 일일 신규확진자 수가 닷새 만에 다시 60명 대로 늘어났다. 해외 유입 확진자의 급증 탓으로 파악된다. 

<사진=MBC 뉴스화면 캡처>

13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2명 늘어 누적 총 1만 3479명으로 집계됐다. 지난 11일 35명까지 떨어졌으나 다시 60명대로 늘어난 것이다. 지난 8일 63명 이후 닷새 만에 60명을 돌파한 것.

이번에 확인된 신규 확진자는 해외 유입이 43명으로 지역 발생 19명의 배를 넘었다. 지난 3월 25일(51명) 이후 110일 만에 가장 많은 수치다. 

해외 유입 확진자 가운데 18명은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으며, 나머지 25명은 입국 후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 중 양성판정을 받았다. 각각 경기 8명, 충남 4명, 서울 및 인천 각 3명, 강원 및 경남 각 2명, 대구 및 광주, 충북에서 각 1명 등으로 집계됐다.

한편 이날 0시까지 격리해제된 환자는 26명 늘어 총 1만2204명이 됐다. 격리 치료 중인 확진자는 36명 추가돼 986명으로 집계되고 있다. 

정태훈 기자  th33@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태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