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경제
포항시,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카드수수료 지원대상 "확대"키로경북 최초 2019년 매출액 3억원 이하로 사업대상 확대 시행
포항시청 [구성=신세계보건복지통신]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상호 기자 = 포항시는 코로나19의 장기화에 따른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을 돕기 위해 지난 3월 경북 최초로 시행해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는 ‘포항시 소상공인 카드수수료 지원사업’을 확대 추진한다.

당초 소상공인 카드수수료 지원사업은 2019년 매출액 1억5천만원 이하 소상공인들을 대상으로 전년도 카드 매출액의 0.8%, 최대 50만원까지 지원했으나 14일부터 2019년 매출액 3억원 이하 소상공인으로 사업대상을 확대하기로 했다.

시는 ‘소상공인 카드수수료 지원사업’을 시행해 6월말 현재까지 9,539개소, 2,518백만원을 지원했으며 현재 경상북도의 주요사업으로 파급되어 도내 모든 지자체에서 실시하게 됨에 따라 포항시도 도비 23억원을 추가지원 받아 더 많은 소상공인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신청은 온라인(행복카드.kr)으로 접수하거나 경상북도경제진흥원 동부지소로 직접 방문해 신청하면 되는데 기존의 포항시의 카드수수료 지원을 받은 업체는 추가신청이 불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포항시 홈페이지(공지사항)를 참고하거나 (재)경상북도경제진흥원 홈페이지(www.gepa.kr), 또는 전화(☎054-612-2974~5)로 문의하면 된다.

포항시 김종식 일자리경제실장은 “포항시는 앞으로도 다양한 정책을 발굴해 소상공인들을 직접적이고 실질적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상호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