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건 이슈포커스
"'월북' 20대, 코로나19 감염자 아냐" 북한 보도에 반박

[세종=신세계보건복지통신] 강주영 기자 = 북한이 최근 다시 월북한 탈북민 김 모 씨(24)에 대해 "코로나19 감염 의심자"로 발표한 것에 우리 방역당국이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사진=MBC 뉴스화면 캡처>

27일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전날 언론 등에서 제기되고 있는 특정인(김 씨)은 질병관리본부 전산시스템에 확진자로 등록돼 있지 않고, 접촉자 관리 명부에도 등록돼 있지 않다"며 "이 분이 코로나19 의심환자인지에 대한 부분은 우리 쪽 자료로는 확인되고 있지 않다"고 일축했다. 

이어 "이 사람에 대한 접촉이 잦았다고 생각하는 2명에 대해서도 전날 진단검사를 한 결과 ‘음성’으로 나왔다"고 덧붙였다.

앞서 전날인 26일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코로나19 확진자로 의심되는 탈북민이 최근 월북했다고 보도했다. 군 당국과 경기 김포경찰서 등은 이 탈북민이 김포에 거주하는 김 씨이며, 지난달 자택에서 지인인 탈북민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구속영장까지 발부된 것에 압박감을 느낀 김 씨가 도주한 뒤 수영으로 월북한 것으로 군 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김 씨는 지난 2017년에도 한강 하구를 헤엄쳐 탈북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주영 기자  dodi_78@hanmail.net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