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회 이슈포커스
"매미·링링보다 강하다" 26일 한반도 강타하는 태풍 '바비'는?

[세종=신세계보건복지통신] 정태훈 기자 = 북상 중인 제8호 태풍 '바비(Bavi)'가 26일부터 한반도에 시속 200km가 넘는 '역대급 강풍'을 몰고 올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예상 상륙 세력은 중심기압 950hPa, 10분 풍속 44m/s(85노트)로, 2003년 국내에 큰 피해를 입혔던 태풍 '매미'의 상륙 당시 세력인 10분 풍속 39m/s(75노트)보다 더 강력해질 것으로 알려졌다.

<태풍 '바비'의 위성사진. 사진=기상청 제공>

23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바비는 오후 3시 기준으로 타이완 타이베이 동북동쪽 약 33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1㎞의 속도로 동북동진하고 있다. 중심기압은 985hPa, 강풍반경은 약 250㎞이며, 태풍 중심의 최대풍속은 시속 97㎞(27m/s)이다.

바비는 26일 오후 제주도를 통과해 이날 밤부터 27일 새벽 사이 목포 서쪽 해상을 지날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서울에 가장 가까이 접근하는 시점은 27일 오전이다. 

바비가 서해상을 통과하며 북상함에 따라 우리나라는 태풍의 위험반원인 오른편에 들게 된다. 이 경우 태풍의 영향을 강하게 받는 만큼, 앞서 폭우로 극심한 수해를 입은 지역에 또 한 번 큰 타격이 갈 것으로 우려되는 상황이다. 

해수면의 온도가 높은 것도 심각한 문제가 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현재 바비의 경로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바람은 매우 약한 반면, 우리나라 남쪽 해상 해수면 온도가 30도 내외로 매우 높아 태풍의 강도가 상상 이상으로 강해질 수 있음이 우려된다. 

태풍 바비는 제주도 서쪽 해상을 통과하는 26일 오후부터 중심최대풍속 45m/s, 강도 '매우 강'의 태풍으로 발달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매우 강'은 사람과 커다란 돌 등 무게감이 있는 물체까지 날아갈 정도로 강풍이 분다는 것을 뜻한다. 

더욱이 지난해 9월 한반도를 강타했던 태풍 '링링'보다도 더 강력한 바람을 몰고 올 것으로 파악되면서 전국 지자체도 비상에 걸린 상황이다. 북상부터 영향권에 들어가는 제주도와 남부지방 등은 특히 피해에 주의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태풍이 접근하면서 오는 24일 제주도를 시작으로 26일에 남부지방, 27일 새벽에는 전국으로 비가 확대될 전망이다. 제주도와 지리산 부근은 최대 300㎜ 이상, 제주산지는 500㎜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리겠다. 전라도에도 최대 150㎜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리겠고, 그 밖의 전국은 30~100㎜의 비가 예상된다. 이번 비는 28일 오전까지 이어지겠다.

정태훈 기자  th33@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태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