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보건복지
"세종·충남, 코로나19 확산세 심상찮다"

[세종=신세계보건복지통신] 정태훈 기자 = 최근 충남도와 세종시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해 방역당국을 긴장케 하고 있다. 

<사진=순천향대 천안병원 제공>

먼저 충남도는 의료진의 집단 코로나19 감염이 확인된 순천향대 천안병원에서 25일 기준으로 양성 확진 판정을 받은 직원 2명이 추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들 가운데 한 명은 지난 23일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24일 재검사 후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더욱이 응급 중환자실에 근무한 간호사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중환자실 근무자 및 입원 환자들도 비상이 걸린 상황이다. 

이에 따라 순천향대 천안병원 의료진 확진자는 모두 10명으로 늘었다. 특히 확진자 7명이 발생한 병원 중환자실과 입원환자 30명은 모두 코호트 격리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25일 현재까지 병원 직원 및 환자 등 2600여 명 가운데 1016명이 코로나19 검사를 마쳤다. 

세종시는 경기도 성남 219번 확진자와 접촉한 세종 52번 확진자(20대 여성)의 일가족 3명이 모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의 50대 부모와 20대 남자 형제로 알려진 이들 역시 지난 18일 진행된 1차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24일 재검사에서 양성으로 확인됐다.

한편 해당 확진자들은 자가격리 중인 상태로 자택과 보건소 외 동선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당국은 확산되고 있는 세종·충남 지역 확진자들의 동선과 접촉자 파악 등 역학 조사에 나선 상황이다.

정태훈 기자  th33@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태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