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보건복지
"코로나19, 백신 나오더라도 팬데믹 종결 안돼"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지은 기자 = 코로나19의 백신이 나오더라도 현재의 팬데믹(감염병 대유행) 상황이 쉽게 종결되지 않을 것이란 전문가 진단이 나왔다. 

<사진=YTN 뉴스화면 캡처>

25일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열린 '코로나19 공동대응상황실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 기자회견에 참석한 오명돈 중앙임상위원회 위원장은 "코로나19 재확산은 충분히 예상돼 왔던 상황"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이날 오 위원장은 코로나19 백신에 대해 "안전하고 효과적인 백신이 나오리라는 보장은 없다"며 "설령 나오더라도 그것만 가지고는 이 팬데믹을 종식하지 못할 것"이라는 비관적인 입장을 내놨다.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침투 부위가 신체 외부에 위치한 호흡기질환의 특성상, 다른 질환에 비해 완벽한 백신이 나오길 기대하는 게 힘들다는 것.

오 위원장은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코로나19 백신 허가 기준을 질병 예방 효과의 50%정도로 제시하고 있다"며 "우리도 학수고대하고 있긴 하나, 100% 확산을 예방하고 사망률을 줄이는 백신은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백신이 나오자면 아무리 빨라도 내년 봄"이라며 "현재는 거리두기, 마스크 쓰기, 손 씻기 등 개인적인 방역 수칙을 지켜나가는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광복절인 지난 15일을 기점으로 폭증하고 있는 전국적인 2차 확산세를 두고 '록다운(봉쇄)', 즉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그 이상의 조치에 대해서도 오 위원장은 "장기적 해결책은 아닐 것"이라고 했다. 방역 단계가 올라가면 사회경제적 영향이 매우 광범위해 지므로 이 같은 최종 방역 단계 결정은 사회적 합의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그는 "록다운을 통해 유행을 억제하고 의료 시스템의 부하를 감소시킬 수는 있지만 장기적인 해결책은 아니다"라며 "중앙임상위는 코로나19 방역이 아닌 임상기관인 만큼 방역단계를 언급하는 것은 부적절해 보인다"고 말을 아꼈다.

김지은 기자  xin.jk87@gmail.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