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회 이슈포커스
이철우 도지사, 포항 등 ‘마이삭’ 피해지역 복구에 국고지원 건의경북도내 태풍 피해현장 긴급방문... 복구작업 점검 및 피해주민 위로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이강덕 포항시장 등이 포항 장기면에서 비닐하우스가 전파된 농가를 방문해 태풍피해 복구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경상북도>

[경북=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상호 기자 =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4일 국무총리 주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영상회의에서 태풍 ‘마이삭’으로 발생한 경북도내 피해상황을 설명하고 피해가 극심한 해안가 피해복구에 국고지원을 건의했다.

이 도지사는 “태풍 ‘마이삭’으로 정전만 7만 가구에 발생했고 수족관․양식장 피해가 많았던 데다 포항․경주․영덕․울릉 등 동해안 지역에는 월파로 심각한 피해가 발생했다. 특히, 울릉도 사동항은 방파제가 200m나 손실됐으며 울릉도와 독도를 오가는 여객선과 예인선이 침몰하는 사고도 발생했다”며 피해복구에 중앙정부의 지원을 건의했다.

아울러, “해안가 피해 뿐만 아니라 농작물 피해도 심각하다”며 “사과, 복숭아, 배 등 과실이 완숙된 상태에서 떨어져 낙과 재사용을 위해서라도 신속한 실태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며 한발 빠른 피해조사를 요청했다.

이에 김계조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태풍 ‘마이삭’ 피해조사 후 국고지원을 검토하겠다”며 행안부의 입장을 밝혔다.

한편,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이날 오후 태풍 ‘마이삭’ 피해현장을 찾아 피해복구작업을 점검하고 피해주민들을 위로했다.

우선 월파피해로 배후지 유실과 주택침수 피해가 발생한 경주 감포항을 방문해 후속 태풍에 대비한 물 가림막 작업을 점검했으며 3690㎡의 비닐하우스가 전파된 포항 장기면 피해농가를 방문해 피해농민을 위로했다.

이어 도내에서 피해수준이 가장 심각한 포항 구룡포를 찾아 복구작업 현장에서 땀 흘리는 해병대 장병들과 자원봉사자들을 격려하고 월파와 강풍으로 파손된 주택과 상가 등 태풍피해 복구현장을 점검했다.

현장에서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제10호 태풍 '하이선'이 7일 오전 남해안으로 상륙해 내륙의 중심을 관통할 것으로 예보된 만큼 긴장의 끈을 놓지 말며 피해지역에 대한 신속한 피해 지원 및 복구로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당부했다.

이상호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