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경제 이슈포커스
'긴급재난지원금' 전체 가구 98.2%가 13.4조 받아갔다

[세종=신세계보건복지통신] 정태훈 기자 = 코로나19로 경직된 경제 활성화를 위한 긴급재난지원금과 관련, 전체 가구의 98.2%인 2132만여 가구가 총 13조4000억여원을 받아간 것으로 집계됐다.

<사진=KBS 뉴스화면 캡처>

1일 행정안전부(행안부)에 따르면 이날 자정을 기준으로 긴급재난지원금 신청 가구 수는 누적 2132만303가구다. 신청액으로는 총 13조4282억4900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체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대상 2171만 가구의 98.2%, 총예산 14조2448억원 중 94.3%에 해당하는 규모다. 

지급 방식별로는 1454만8340가구가 신용·체크카드 충전 방식으로 9조5647억원을 신청·수령했다. 이는 전체 신청 가구의 67.0%에 해당한다.

선불카드는 240만9036가구(11.1%)가 1조5737억원, 지역사랑 및 온누리 상품권은 150만2180가구(6.9%)가 9887억원을 각각 신청해 지급받았다.

취약계층 286만747가구(13.2%)에는 1조3011억원을 현금으로 지급했다. 현금 지급 대상 286만4735가구의 99.86%, 총예산 1조3027억원의 99.88%에 해당한다.

17개 시·도별로는 경기에서 517만8745가구가 3조1093억원을 지급 받아 가장 많았다. 서울에서는 401만9252가구가 2조5502억원을 받아갔다.

신용·체크 카드 충전금은 지난달 11일부터 신청을 받아 이틀 후인 13일부터 지급했다. 지역사랑상품권과 선불카드는 지난달 18일부터 읍·면·동 주민센터에서 신청받아 지급했다.

한편, 긴급재난지원금은 백화점과 대형마트, 온라인쇼핑몰, 유흥업소 등에선 사용할 수 없다. 신용·체크카드와 선불카드는 8월31일까지 약 3개월간 사용해야 하며, 이때까지 소진하지 못할 경우 잔액은 정부가 환수한다. 모바일 지역사랑상품권도 마찬가지다. 다만 종이 지역사랑상품권은 법적으로 5년까지 사용이 유효하다. 

정태훈 기자  th33@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태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