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건
천안서 9세 어린이 여행가방 속 심정지 상태로 발견…계모 긴급 체포

[천안=신세계보건복지통신] 정태훈 기자 = 충남 천안에서 9세 남아가 여행용 가방 안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은 학대 정황을 파악하고 신고 당사자인 계모를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다. 

<천안서북경찰서>

2일 천안 서북경찰서와 소방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7시25분에 천안 서북구 한 주택에서 A(9)군이 여행용 가방 안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다고 A군의 계모가 119에 신고했다.

A군은 심정지 상태로 구급대원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중이다.

A군의 계모는 경찰 조사에서 "A군이 거짓말을 해서 벌을 주려고 여행용 가방 안에 가뒀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군의 몸에 멍자국이 있어 아동학대 혐의로 의붓어머니를 긴급체포해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태훈 기자  th33@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태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