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건
'여행가방 속 9세 아이' 계모, 7시간 넘게 감금했다

[천안=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호준 기자 = 9살 난 의붓아들을 여행용 가방에 가둬 심정지 상태에 이르게 한 40대 여성이 7시간 넘게 가방 속에 아이를 감금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연합뉴스TV 뉴스화면 캡처>

3일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충남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1일 오후 7시 25분께 천안 서북구 한 공동주택에서 의식을 잃은 채 심정지 상태로 발견된 A 군(9)은 이날 정오께부터 7시간이 넘도록 여행용 가방을 옮겨 가며 갇혔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에 따르면 A군 의붓어머니 B(43)씨는 처음에는 A군을 가로 50㎝·세로 70㎝ 정도 크기의 여행용 가방에 들어가게 했다. 그러나 이후 다시 가로 44㎝·세로 60㎝ 크기 가방에 가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A 군이 첫 번째로 감금됐던 가방 안에서 용변을 봤기 때문이라고 경찰은 전했다.

더욱이 자택 엘리베이터 CCTV를 분석한 결과 B 씨는 감금된 A 군을 놔둔 채 3시간 가량 외출까지 한 것으로 밝혀져 대중을 더욱 공분케 했다. 

한편 1일 저녁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대학병원으로 옮겨졌던 A 군은 사흘째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경찰은 3일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아동학대처벌법) 위반 혐의로 B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은 오후 대전지법 천안지원에서 열린다.

이호준 기자  hjlee3317@gmail.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