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회 이슈포커스
"코로나19 재확산 공포" 경찰, 개천절 집회 전면 금지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강주영 기자 = 경찰이 개천절인 10월 3일 예정됐던 10인 이상 서울 도심 집회 70건에 대해 단체 성향과 상관없이 금지 조치를 내렸다. 앞서 지난 광복절 광화문에서 열린 보수 성향의 집회를 시발점으로 한 코로나19 재확산을 반면교사 삼은 셈이다.

<사진=KBS 뉴스화면 캡처>

7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은 10월 3일 개최 신고를 한 집회 70건(7일 기준)에 대해 모두 금지 통고했다. 이는 종로구와 중구, 서초구 등 서울 주요 도심권 내 진행 집회 33건 등을 포함한 수치다.

경찰 관계자는 "개천절에 주요 도심권 대규모 집회가 추진되는 것과 관련해 서울시와 경찰에서는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금지 통고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 외의 지역에서 이뤄진 집회신고도 방역당국의 집회 금지 기준에 따라 금지조치가 내려진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제한조치가 해제될 경우에는 집회가 가능해진다. 

한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은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면서 실외 100인 이상 집회를 금지하고 있다.

강주영 기자  dodi_78@hanmail.net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