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회
포항시, 택시 과잉공급 구조개선 결정··· 1142대 감차하기로2029년까지 감차 완료... 개인택시 95백만원, 법인택시 43백만원 보상
포항시가 감차계획 수립과 택시사업 발전을 위한 택시감차위원회를 개최했다. <사진=포항시>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상호 기자 = 포항시는 지난 10일 시청 연오세오실에서 택시 감차계획 수립과 택시사업 발전을 위한 '택시감차위원회'를 개최했다.

이날 택시감차위원회에는 개인택시 관계자, 법인택시 노사대표, 변호사, 회계사, 시민단체 관계자, 공무원 등 8명이 참석해 감차 시행기간, 감차보상금 수준, 연도별·업종별 택시운송사업자의 출연금 규모, 업종별 감차규모 등 세부사항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

포항시에서 지난해 택시총량제 용역을 실시한 결과 현재 2843대(개인택시 1918대, 법인택시 16개사 925대) 중 약 40%인 1142대가 과잉공급된 것으로 나타났다.

택시감차위원회는 2029년까지 1142대를 감차하기로 하고 감차보상금은 개인택시 95백만원, 법인택시 43백만원으로 정했으며 매년 보유대수 비율대로 감차할 것을 결정했다.

포항시의 택시감차계획은 경상북도에서 확정고시한 후 감차 보상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며 감차모집 공고 후 당해 연도의 감차가 완료될 때 까지 양도·양수는 금지된다.

조광래 포항시 건설교통사업본부장은 “택시의 과잉공급 구조개선을 위해 감차하는 사업자에 대해서는 적절한 보상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재원 마련에 심혈을 기울여 이번 감차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상호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