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회
포항시새마을회, 태풍 피해농가 일손돕기에 "구슬땀"과수농가 긴급지원 위해 회원 100여 명 복구에 참여... 사과나무 낙과 및 도복, 시설하우스 복구활동
포항시새마을회가 태풍피해를 크게 입은 죽장면 과수농가에서 사과나무 낙과  및 도복 등에 대한 복구를 지원하고 있다. <사진=포항시>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상호 기자 = 포항시새마을회는 지난 12일 제9호 태풍 '마이삭'과 제10호 태풍 '하이선'으로 피해가 큰 죽장면 과수농가 긴급복구 지원에 나섰다.

이들은 죽장면 과수농가에 회원 100여 명을 동원, 사과나무 낙과 및 도복(철제지주, 피해목 제거)과 시설하우스 복구활동에 구슬땀을 흘렸다.

연이은 태풍으로 인해 농촌지역은 피해가 큼에도 불구하고 인력부족으로 복구에 애를 태우고 있던 가운데 이번 포항시 새마을회의 복구활동은 주민들에게 큰 힘을 보탰다.

이날 피해 복구에 참여한 최현욱 포항시새마을회장은 “이번 태풍으로 인해 본인들도 크고 작은 피해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복구에 참여해준 포항시새마을회 회원들에게 감사드린다”며 “피해를 입은 농가에는 대해서는 조속한 피해 복구가 가능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상호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