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회
포항 원법사, "부처님의 자비를 소외된 이웃에게!"··· '사랑나눔' 이어가소외된 이웃 위해 백미10kg 1100포 기탁··· 지진피해 때는 이재민 성금 1000만원 기부하기도
(사)대한불교 서명종 원법사가 추석을 맞아 소외된 이웃을 위해 백미 1100포를 포항시에 기탁했다. <사진=포항시>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상호 기자 = 포항 소재 (사)대한불교 서명종 원법사(주지 해운스님)는 추석을 맞아 코로나19 및 태풍으로 경제적 고통을 받고 있는 소외된 이웃을 위해 14일 포항시청에서 해운 주지스님, 신도회장, 시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사랑의 쌀' 전달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서는 백미10kg 1100포(3100만원 상당)가 전달됐으며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북구 관내 15개 읍·면·동과 한마음사랑후원회 등 6개 단체에서 개별적으로 수령해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원법사는 매년 설과 추석에 지역의 소외된 이웃을 돕기 위해 후원물품을 기탁해 오고 있으며 지진 발생 때에는 이재민 성금 1000만원을 기부하여 훈훈한 미담으로 회자됐다.

원법사 주지 해운스님은 “코로나19와 최근 두 차례 태풍의 피해로 힘들어하는 이웃들에게 조금이나마 위안이 되고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이에 이강덕 포항시장은 “지역경제가 침체되고 어려운 시기인데도 불구하고 매년 소외된 이웃들을 위해 사랑을 베풀어줘서 감사드리고 이날 행사가 도화선이 돼 이웃사랑을 실천하는 사회 전반의 분위기가 확산되기를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이상호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