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라이프
포항시, 침수·악취 방지 위해 하수관로 "준설" 강화한다죽도시장 긴급 준설사업 완료‥. 해마다 반복되던 침수 및 악취 예방으로 하수도 행정 신뢰 고취
포항시가 죽도시장 내 하수관로 준설작업을 시행하고 있다. <사진=포항시>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상호 기자 = 포항시는 악취 발생지역 및 장마철 침수 우려지역을 대상으로 지난 6월부터 하수관로 준설사업을 지속적으로 시행해왔다.

우선 포항시는 지난 9월 제10호 태풍 ‘하이선’ 내습 시 침수가 발생한 죽도시장을 대상으로 긴급 준설사업을 지난 17일 시행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번 준설사업은 죽도시장의 침수피해 개선 및 악취 방지를 위해 하수관로 및 맨홀 등에 쌓인 생선 부산물과 생활 침전물 등을 제거했는데 추석을 앞둔 죽도시장 상가와 시민들의 불편과 인적·물적 사고를 사전에 예방함으로써 하수도 행정의 신뢰를 한층 높였다는 평가다.

하수관로 준설사업은 하수관로의 기능 개선 및 내구연한 연장을 위해 매년 시행하고 있으며 올해 상반기에는 총 4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상습침수지역인 송도동 외 4개 구역의 하수관로 20km를 대상으로 2340㎥의 퇴적물에 대한 준설을 완료했다.

준설대상지는 매년 상반기에 관내 전 구간을 대상으로 읍·면·동 주민센터 및 주민들의 건의를 받아 사전조사를 통해 선정하며 침수피해 및 관로 내부의 결함에 따른 지반침하(싱크홀) 발생 시에는 하수관로의 CCTV 내부촬영 조사를 병행 실시해 나무 뿌리 제거와 긴급 준설사업을 시행하는 등 시민불편을 해소하고 침수피해를 사전에 예방하고 있다.

김복조 포항시 맑은물사업본부장은 "도시의 혈관과도 같은 하수도 관리를 위한 관로 준설사업에 철저를 기하겠다"며 "시가지 침수 및 싱크홀에 따른 주민피해와 안전사고를 사전에 예방하고 하수관로의 퇴적물로 인한 악취 및 침수는 물론 해충 발생의 근원을 제거하는 등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상호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