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문화 공연·전시
'예심국악소리', 흥 품은 춤사위로 포항에 “희망” 수놓다
공연 포스터(왼쪽)와 '예심국악소리' 장임순 단장 [구성=신세계보건복지통신]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유진 기자 = 경상북도 지정 전문예술단체 '예심국악소리'에서 「2020 포항의 풍류, '희망·춤으로 그리다'」를 주제로 오는 6일 저녁 7시 포항시청 대잠홀에서 일곱 번째 정기공연을 무대에 올린다.

이번 공연은 뜻하지 않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불안정해진 포항시민의 정서에 정적인 전통 춤으로 안정을 되찾게하는 한편, 한민족의 흥으로 극복해 낼 것을 주문하는 활기찬 동적 무용을 함께 엮음으로써 절망을 녹여 희망의 불씨를 살려낼 수 있는 공연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이번 공연에서는 풍물 춤을 중심으로 액운을 몰아내고 현대인의 날아오르고 싶은 희망으로 재해석한 김지립류 살풀이 춤 '나르리'를 통해 전통 춤의 진수를 보여준다고 한다.

아울러, 장검을 사용한 창작무용 '검무-바람꽃'을 장임순 대표의 독무로 선보이게 되는데 이 작품에는 지금의 어려움을 함께 이겨내자는 강한 의지가 담겨 있다고 한다.

예심국악소리는 2008년 설립해 2016년 '경상북도 전문예술단체'로 지정받았으며 한국 전통 춤의 진수를 포항의 풍류에 담아내고 있다. 

또한, 포항의 소리와 이야기를 통해 지역의 전통을 이어가고 있으며 이와 동시에 창작공연으로 국악을 대중화하기 위해 기획과 공연을 지속해온 전문예술단체이다.

포항시민은 이번 공연을 통해 시민들의 희망을 전통 춤과 엮어 어떤 모습으로 그려낼 지를 오픈좌석이 조기에 매진될 만큼 많은 기대 속에서 기다리고 있다.

이유진 기자  sdukli63@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