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경제
포항시, 명실공히 '배터리산업의 메카'로 "우뚝"··· '빅3'에 삼성SDI 가세삼성SDI 투자한 (주)에코프로이엠 양극재 포항공장 착공식 가져... 이강덕 포항시장, "지역경제 활성화에 더해 새로운 변화의 동력될 것으로 기대"
포항시와 경상북도가 18일 영일만 4일반산업단지에서 ㈜에코프로이엠 양극재 배터리 공장 착공식을 가졌다. <사진=포항시>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상호 기자 = 포항시는 18일 영일만 4일반산업단지에서 ‘차세대 배터리 소재! 포항시대를 열어갑니다’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에코프로이엠 양극재 배터리 공장 착공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이강덕 포항시장을 비롯해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전영현 삼성SDI㈜ 대표이사, 이동채 ㈜에코프로 회장, 최문호 ㈜에코프로이엠 대표이사 및 백인규 포항시의회 부의장, 김희수 경상북도의회 부의장, 지역의 기관단체장, 기업인 등이 참석했다.

포항 영일만 4일반산업단지 76000㎡(2만3000평) 부지에 들어서는 ㈜에코프로이엠 이차전지 양극재 배터리 공장은 2025년까지 3644억원을 투자해 연간 생산능력 78000톤 규모까지 증설할 계획으로 신규 고용인원은 410명이다.

이번에 착공한 ㈜에코프로이엠 포항공장에서 생산될 이차전지 양극재 배터리는 니켈 함량을 제고해 배터리의 출력을 높이고 가격이 비싼 코발트의 함량을 낮추며 망간 대신 알루미늄을 사용해 경제성과 안정성을 모두 갖춤으로써 이상적인 전기차 배터리로 평가받고 있으며 생산된 제품은 (주)에코프로비엠의 합자회사인 삼성SDI(주)에 전량 공급될 예정이다.

에코프로는 하이니켈계 양극재 제조 분야의 국내 최고 기술력을 보유한 기업으로 소재 가공부터 생산, 재활용 분야에 대해 각사(社)별 수직계열화 시스템 구축을 통한 효율적인 생산능력을 갖추고 있으며 최근 5년간 연평균 90%대의 성장을 이루고 있다.

또한, 에코프로는 2018년 3월 에코프로지이엠 전구체 1공장 준공을 시작으로 올해 2월에는 에코프로지이엠 2공장 착공, 6월에는 에코프로비엠 양극재 2공장 착공, 7월에는 에코프로에이피 액화 산소․질소공장 착공, 10월에는 에코프로이노베이션 리튬가공 공장과 에코프로씨엔지 이차전지 리사이클링 공장을 동시에 착공했다.

아울러, 18일 에코프로비엠과 삼성SDI의 합작사인 (주)에코프로이엠 포항공장을 착공함으로써 올해 에코프로 6개 자회사가 포항영일만산업단지에 양극재 생산을 위한 공장을 착공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하이니켈계 양극재의 국내 최고 기술력을 보유한 에코프로의 지속적인 투자는 우리 지역의 경제 활성화 뿐만 아니라 4차 산업혁명시대에 있어 포항의 새로운 변화 동력이 되어 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차전지 소재 분야의 글로벌 대표기업으로 성장하고 있는 에코프로와 포항시가 공동 발전할 수 있도록 지원과 협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에코프로(양극재), ㈜포스코케미칼(음극재), GS건설㈜(배터리 리사이클링) 등 업계 ‘빅(Big)3’로 불리는 대기업들이 포항에 배터리 공장을 설립했거나 설립할 예정인데다 삼성SDI마저 가세함으로써 포항시는 '차세대 배터리산업의 메카'로 확고한 입지를 구축하고 있다.

이상호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