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건 이슈포커스
포항해경, 통발로 대게 940마리 싹쓸이 한 불법포획사범 검거수산자원관리법상 6월 1일부터 이달 30일까지 경북 및 강원 연안해역 대게 포획 금지기간
포항해경이 18일 불법으로 대게를 포획한 선박을 검거했다. <사진=포항해경>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명준 기자 = 포항해양경찰서(서장 이영호)는 대게 조업 금지기간에 후포 연안에서 불법으로 대게를 포획해 출항지로 돌아오던 선박을 검거했다.

A호(9.77톤, 구룡포 선적, 연안통발) 선장 B씨(47세)는 17일 10시 46분경 구룡포항을 출항해 조업장소인 후포 북동방 39km지점 해상에서 지난 10일 투망해 둔 통발어구 6틀(1틀당 80~100개)을 이용해 대게 940마리를 포획한 후 18일 오후 2시 20분경 구룡포항으로 입항하다 순찰 중이던 해양경찰관에게 적발됐다.

A호가 포획한 대게는 모두 살아 있었고 수산자원 보호를 위해 전량을 구룡포 동방 해상에 방류했다.

포항해경 관계자는 “대게 불법포획사범에 대해서는 무관용의 원칙으로 엄격한 법집행을 통해 더 이상 수산자원 보호 차원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수산자원관리법상 6월 1일부터 11월 30일까지 경북 및 강원 연안해역에서는 대게를 포획할 수 없다.

또한, 동경 131도 30분 동쪽 수역은 금어기가 10월 31일까지로 한달이 짧다.

이를 위반해 대게를 불법으로 포획·채취하면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진다.

김명준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명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