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경제 이슈포커스
재경 대구·경북 출향인들, '영일만 횡단구간 고속도로' 건설에 힘 모았다!환동해 시대 남북협력과 북방교역의 교두보 역할 강조... U자형 균형개발로 동해안 지역발전 불균형 문제 해소 기대
재경대구·경북시도민회가 ‘영일만 횡단구간 고속도로 건설'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포항시>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상호 기자 = 재경대구·경북시도민회는 19일 공군호텔(영등포구)에서 운영위원회를 개최하고 ‘영일만 횡단구간 고속도로 건설 촉구’를 결의했다.

강보영 회장을 비롯한 700만 대구·경북 출향인들은 동해안권 발전의 핵심 인프라이자 환동해 시대 남북협력과 북방교역의 교두보 역할을 하게 될 동해고속도로의 단절구간 연결을 위한 영일만 횡단구간 고속도로의 건설 필요성에 공감하고 포항지진 및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10년째 답보상태인 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촉구했다.

영일만 횡단구간 고속도로는 포항시 남구 동해면에서 북구 흥해읍까지의 바다를 가로지르는 총 연장 9km의 해상교량으로 크게는 아시안하이웨이(AH6)의 핵심축으로써 환동해권 유라시아 대륙을 연결하는 통일과 교역을 위한 초광역 교통망이다.

또한, 좁게는 포화상태인 국도 31호의 교통량을 분산하고 포항 남쪽의 포스코·철강산업단지·블루밸리국가산업단지와 북쪽의 영일만항·배터리규제자유특구를 연결하게 됨으로써 지역 물류허브의 기능을 수행하게 된다.

또한, 바다를 낀 지자체 중 유일하게 해상교가 없는 경북지역의 관광명소로도 발돋움이 가능하며 현재 서·남해안 중심의 L자형 교통망 개발축이 U자형 균형개발로 변경될 경우 동해안의 지역발전 불균형 문제도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이상호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임병호 2020-11-23 14:53:02

    늦은 감이 없지 않으나 출발 했다는 것에 의미를 두고 건살기간 4년 연인윈 백만명이 투입되고 4조원이 넘는 본 사업에 포항의 상공인들의 운 명을 걸고 전력투고 해야됩니다. 그래야 포항의 미래가 있습니다. 단기간에 포항경제를 살릴수 있는 사업은 본 건이외에는 없습니다. 지진특별법과 연계하여 도시재생시업과 함께 추진하는데 힘을 결솏합시다. 이상호 기자님 여론형성에 고생히시고 포항 발전에 노력하심에 깊은 감사드립니다   삭제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