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라이프
포항 도심 곳곳 추억의 '옛 물길' 되살아난다··· 학산천 복원 "신호탄"총 394억 원 투입, 2023년 6월 준공... 도심내 하천과 그린웨이가 어우러져 복합 관광명소 기대
포항시가 24일 오후 학산천 현장에서 '학산천 생태하천 조성사업' 기공식을 가졌다. <사진=포항시>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상호 기자 = 포항시는 24일 오후 학산천 현장에서 이강덕 포항시장, 시·도의원 및 시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학산천 생태하천 조성사업 기공식을 개최했다.

시는 지난 2017년부터 도심지 내 복개된 양학천, 칠성천, 두호천, 학산천 등 4개 하천의 복원을 위해 ‘도시하천 생태복원사업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과 복개현황 측량, 교통량 조사, 수질 및 생태계 조사, 관련계획 조사 등을 실시해 왔다.

이에 따라 도심 4개 복개하천 중 시범사업으로 우선 선정돼 추진되는 이번 학산천 복원사업은 1990년대 악취와 쓰레기 오염으로 인해 개발계획에 따라 복개돼 20년 이상 도로와 주차장으로 이용되고 있는 약 900m 구간을 국비 182억원, 도비 64억원, 시비 148억원의 총 사업비 394억원을 투입해 오는 2023년 6월까지 수생태계 건강성 회복과 자연친화형 친수공간으로 조성하게 된다.

주요 사업내용은 전체 폭 23m의 복개 구조물을 철거해 10m를 생태하천으로 복원, 산책로, 친수 및 생태 체험공간으로 조성하고 수질 정화용 수생식물도 식재해 자연친화형 교육 및 친수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시는 학산천 복원구간이 우현도시숲을 거쳐 동빈내항으로 이어지는 지리적·생태적으로 중요한 곳에 위치해 있는 만큼 이번 사업을 통해 시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것은 물론 도심환경 개선을 통한 지역상권 활성화도 가능하다.

특히, 학산천은 그린웨이 도시숲(우현동 일원), 중앙동 일원 도시뉴딜사업(구 수협창고 및 동빈내항)과 연계해 추진할 계획으로 그린웨이 도시숲에서 출발해 해양그린웨이로 연결되는 통로를 연결함으로서 육지와 하천, 바다를 연계한 친수공간을 시민에게 돌려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이번 학산천 복원사업은 기존의 도시∙오염하천에 대한 치수 위주의 하천정비에서 벗어나 '생태하천, 친수하천, 문화하천'이라는 정비계획의 기준을 가지고 원래의 목적을 충실히 수행하면서 다양한 기능을 겸비한 하천으로 복원할 예정”이라며 “학산천은 향후 양학천, 칠성천, 두호천 복원사업의 추진방향 등 계획의 지표가 될 것이며 향후 학산천의 운영 모니터링을 통해 나머지 도심하천을 단계적으로 복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시는 340억 원을 추가로 투입해 학산지구 도시침수 예방사업도 함께 추진한다. 상습 침수지역인 좋은선린병원 일대를 학산 배수구역으로 정하고 총 넓이 4.07㎞ 구역에 기존 우수관로를 정비, 펌프장을 설치하고 이들 관로는 학산천과 연결해 동빈내항으로 흘려보내 도시침수피해 방지 등 시너지 효과를 도모할 예정이다.

또한, 학산천 생태하천 복원사업의 공사기간 동안 시민불편 최소화를 위해 구간별로 나눠 첨단공법을 적용해 진행할 계획이나 불가피하게 교통·통행 불편과 소음·공해 등 각종 생활불편이 예상돼 시민들의 양해와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이상호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