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건 이슈포커스
포스코 광양제철소 또 폭발 사고…3명 사망

[광양=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호준 기자 = 24일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해 작업자 3명이 숨졌다. 지난해 12월 폭발 사고로 5명이 부상 당한지 1년이 채 안 돼 유사한 사고가 발생했다는 지적이 이어진다. 

<사진=KBS 뉴스화면 캡처>

소방당국과 광양제철소 측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2분께 전남 광양시 금호동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폭발 사고가 났다. 

이 사고로 현장에서 근무 중이던 포스코 직원 A(40)씨와 협력업체 직원 B(32)·C(53)씨 등 3명이 숨졌다.

사고 원인은 당시 1고로 부대설비인 산소 배관 설비에서 작업을 진행하던 중 배관에 균열이 발생하면서 산소가 강하게 새어 나와 화재와 폭발로 이어진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소방당국도 고압가스를 이용해 산소 배관 개폐 밸브를 조작하던 중 폭발 사고가 난 것으로 설명했다.  

화재는 20여 분 만에 자체 진화됐으나 현장에서 작업자 2명은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또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들에 의해 2시간 여 만에 숨진 작업자 1명이 추가로 발견됐다. 

앞서 광양제철소에서는 지난해 12월 24일에도 폭발 사고로 연구원과 기술자 등 5명이 부상을 입은 바 있다. 당시 수사기관은 사전에 안전 대책을 마련하지 않고 현장 역시 지키지 않았던 연구 관련 안전관리 책임자에 대해 업무상 과실치상 혐의로 기소했다. 

이번 사고와 관련해서 경찰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25일 오전부터 과학수사팀을 투입해 현장 감식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호준 기자  hjlee3317@gmail.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