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경제
포항시, 전국 지자체 최초 ‘배터리선도도시 포항 국제컨퍼런스’ 개최세계적 배터리산업 메카로 발돋움하기 위한 이론적 기틀 마련... 포항시,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 확대 지정, 배터리산업 관련 규제 개혁 건의 등 이차전지 산업 육성에도 총력
포항시가 3일 포스코 국제관에서 POBATT 2020을 개최하고 있다. <사진=포항시>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상호 기자 = 포항시는 전국 지자체 최초로 3, 4일 이틀간 포스코 국제관에서 'POBATT 2020' 「배터리 선도도시 포항 국제컨퍼런스」를 개최한다.

이번 컨퍼런스는 코로나19로 인해 현장 참여인원이 50명으로 제한된 가운데 환경부, 중소벤처기업부, 경상북도의 후원과 SNE리서치, 경북TP 주관으로 개최되며 SNE리서치 홈페이지를 통해 진행된 현장 참여자 접수는 1일차에 마무리 됐다.

코로나19로 인해 영상을 통해 축사를 한 조명래 환경부장관은 “기후위기 시대에 2050년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지난 7월부터 그린뉴딜을 본격 추진하고 있는 지금, 그 핵심산업인 전기차 배터리와 재활용 기술발전의 미래를 논의하는 컨퍼런스가 열리게 된 것을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배터리 전후방 산업을 집중지원하기 위해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 자원순환 클러스터’를 조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경북 포항의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를 미래 전략산업의 전진기지이자 지역 혁신성장의 요람으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1일차에는 정근창 LG에너지솔루션 부사장의 ‘이차전지 산업 메카트렌드 및 대응전략’이란 주제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임동준 한국유미코아 회장의 ‘Battery Recycling 기술과 미래’, Arnold Lamm E-Technologies 대표의 ‘유럽의 전기차 시장과 배터리 연구현황’의 주제 발표 등 9개 세션의 발표가 이어졌으며 패널 토의에서는 배터리산업의 발전방안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 2일차에는 에코프로GEM, 에코프로BM 현장 탐방으로 진행된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신성장산업인 이차전지산업의 시장이 급격하게 커지고 있는 만큼 배터리 규제자유특구 활성화를 통해 포항이 세계적인 배터리 메카로 발돋움 할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시는 철강 단일구조의 산업구조 개편을 목표로 지난해 「이차전지 도시 포항」을 선포한 후 그해 7월 '이차전지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 지정과 함께 포럼을 개최한 바 있다.

올해 7월 포스코케미칼 착공, 11월 삼성SDI 합자사인 에코프로EM 착공 등 배터리 관련 기업들을 속속 유치하는 큰 성과를 거두고 있다.

또한,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 확대 지정, 배터리산업 관련 규제 개혁 건의 등 이차전지 산업 육성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특히, 지난달 23일 사업화의 실증테스트베드 역할을 수행할 이차전지종합관리센터의 착공식을 가진 바 있다.

이상호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