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경제
포항시, 환동해 해양복합전시센터 건립··· MICE산업 중심도시로 뜬다총 사업비 971억 원, 2023년 준공 목표로 북구 장성동 일원 연면적 35456㎡에 지상 3층 규모로 건립 예정... 동해안권 전시·물류·관광 선도 및 국제회의 유치 등 환동해 경제중심도시로 도약 발판 마련
'환동해 해양복합전시센터' 조감도 <사진=포항시>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상호 기자 = 포항시는 글로벌 MICE산업의 선도를 위해 전략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환동해 해양복합전시센터(이하 전시센터)가 2021년도 국비예산 확보로 본격적으로 추진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시는 「포항지진의 진상조사 및 피해구제 등을 위한 특별법」 제18조에 따라 지진피해로 위축된 지역경제 활력과 신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전시센터 건립을 지속적으로 해당 부처에 요청해 왔으며 이에 따른 국비 확보를 필두로 전시센터 건립의 첫 단추를 끼우게 됐다.

포항시는 2018년 제1차 한-러 지방협력포럼 개최 등 대통령이 직접 참석하는 굵직한 국제행사 외에도 올해 제8회 환동해 국제심포지엄, 동북아CEO 경제협력포럼, 배터리 선도도시 포항국제컨퍼런스 등 다양한 분야의 국제행사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바 있다.

전시센터가 건립되고 나면 이와 같은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3대 국가전략특구인 강소연구개발특구,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 영일만 관광특구와 벤처벨리를 중심으로 특구별 활성화를 추진함과 동시에 산업구조의 다변화 속에서 MICE 산업을 선도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영일만항 국제여객부두, 대구·경북 통합신공항과 연계함으로써 동해안권 전시·물류·관광산업을 선도하는 중추 거점으로 환동해권의 미래 청사진을 새롭게 그려갈 중추적 역할을 하게 될 것이다.

전시센터의 총 사업비는 971억원이며 2021년부터 45억원의 국비 확보를 통해 2023년 준공을 목표로 북구 장성동 일원에 건축면적 11818㎡, 연면적 35456㎡에 지상 3층 규모로 건립될 예정이다.

전시장 8000㎡와 컨벤션 8000㎡, 업무·부대시설은 19456㎡이며 국제회의 개최가 가능하게 된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환동해 해양복합전시센터 건립은 우리 시의 품격을 한층 더 높여 국내외에 알릴 수 있는 최적의 사업”이라며 “특구 중심의 신성장 산업 전시 외에도 고부가가치 MICE산업 육성 및 고용창출 등 경제적 파급효과가 매우 커 향후 미래 100년을 이끌 환동해권 경제교류의 전초기지이자 시민 삶의 질 향상에 더없이 중요한 공간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포항시가 그동안 환동해권 해양관광도시로 나아가기 위한 부단한 노력의 결과물로 전시센터가 건립되고 나면 물류‧해양관광 외에도 포항만의 특화된 바이오, 배터리, 신약 등 포항시의 강점을 살린 국제적인 전시회의 유치는 물론 신성장산업과 연계한 국제회의 유치 등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포항시는 경북 제일의 산업수도이자 환동해 중심도시에 걸맞은 도시 경쟁력을 기반으로 더욱 매력적인 도시, 지속성장 가능한 도시, 환동해 경제중심도시로 한 걸음 더 나아가기 위한 전시센터 건립에 전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이상호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