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건 이슈포커스
"조두순 처단한다" 몰려간 유튜버들…주민들만 고통↑

[안산=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호준 기자 = 아동 성범죄자 조두순이 12년 형기를 마치고 출소해 경기 안산 자택으로 돌아갔다. 이 과정에서 "조두순을 처단하겠다"고 모인 유튜버 및 시민들과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대치한 경찰들 간의 크고 작은 소동이 일어났다.

<사진=JTBC 뉴스화면 캡처>

조두순은 12일 오전 6시 서울 구로구 서울남부교도소를 떠나 오전 9시께 자택에 도착했다.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그는 집 주변에 모인 기자와 유튜버, 성난 시민들을 마주했으나 아무 말 없이 자택으로 들어갔다.

이날 조두순의 자택에 모인 사람들은 "죽여버리겠다" "조두순 나와라" "얼굴을 보면 패 버리겠다"며 고성을 지르고, 집 안으로 들어가려다 경찰들과 마찰을 빚기도 했다.

일부 유튜버들은 "조두순 집 앞 상황 생중계" 등의 제목으로 유튜브 생방송을 하며 "구독과 좋아요를 눌러주시면 제가 조두순을 XX하겠다"는 도가 지나친 관심끌기로 비난을 받기도 했다. 또 조두순의 집 앞에서 자장면을 시켜 먹는 등 소동을 벌이다 유튜버들끼리 몸싸움을 벌이는 등 아수라장을 만들었다.

경찰은 조두순의 출소 이전부터 그에게 복수를 예고한 일부 유튜버들을 대비해 조두순 자택 앞 순찰을 강화해 왔다. 또 조두순의 자택 출입구가 보이는 곳에 방범 초소를 설치하는 한편, 주거지 인근에 방범용 CCTV 15대로 추가 설치했다.

한 경찰 관계자는 "정의감에서 이 같은 행동을 벌이는 게 아니라 단순히 후원을 받고 구독자 수를 늘리기 위해 하는 일들이 아닌가"라고 지적하며 "오히려 그들의 행위로 고통받는 것은 조두순이 아니라 그 지역 주민들이다. 자신들의 행동이 민폐라는 것을 알았으면 한다"고 쓴소리를 남기기도 했다.

한편 조두순은 앞으로 7년간 전자발찌를 차고 전담 보호관찰관으로부터 24시간 1대1 밀착감시를 받게 된다.

이호준 기자  hjlee3317@gmail.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